장성 백암산 명품 ‘고로쇠 수액’ 채취
상태바
장성 백암산 명품 ‘고로쇠 수액’ 채취
  • 홍일기 기자
  • 승인 2015.01.07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이 신비의 약수인 백암산 고로쇠 수액의 본격 채취에 들어간다.

7일 장성군에 따르면 오는 10일부터 백암산 주변 남창마을과 가인마을 일대에서 15개 농가가 고로쇠 수액 채취를 시작, 3월까지 약 13만리터의 수액을 채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르면 이달 하순 즈음에는 고로쇠 수액을 맛볼 수 있을 전망이다.

장성 백양고로쇠는 지대가 높고 일교차가 큰 백암산에서 해풍을 받지 않아 타 지역에 비해 수액이 맑아 최고의 품질로 평가받고 있다.

또, 수액에는 마그네슘과 칼슘, 자당 등 여러 종류의 미네랄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관절염은 물론, 이뇨와 변비, 위장병, 피부미용 등에 효험이 있는 자연산 웰빙 음료로 알려져 있다.

군에서도 백양고로쇠 수액의 품질 관리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수액의 과다 채취를 방지하고 품질 강화를 위해 나무의 크기별로 구멍을 뚫는 개수를 엄격히 제한하고 있으며, 출하 시 홍길동캐릭터가 새겨진 품질인증 스티커를 부착해 품질을 보증하고 있다.

올해는 총 사업비 4억원을 들여 북하면 신성리에 182.4㎡의 규모로 정제와 살균, 주입, 자동캡핑 장치 등을 갖춘 고로쇠 수액 보관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12월 23일에는 본격적인 수액 채취에 앞서 해당 농가를 대상으로 채취 요령 및 준수사항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해 농가의 큰 호응을 얻었다.

군 관계자는 “고로쇠 수액은 농한기 지역 주민들의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백양고로쇠의 품질과 가치를 높이고 다양한 상품 개발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