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영화 신세계] 원전보다 무서운 우리의 착각 ‘판도라’
상태바
[개봉영화 신세계] 원전보다 무서운 우리의 착각 ‘판도라’
  • 신현호 편집인대표
  • 승인 2016.12.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한국영화는 좀비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부산행〉, 무너진 터널에 갇히는 〈터널〉 등 재난영화가 강세였다. 〈부산행〉은 올해 유일한 ‘천만영화’가 됐고, 〈터널〉은 700만 이상의 관객을 모으며 큰 성공을 거뒀다.

영화 〈판도라〉는 〈부산행〉과 〈터널〉을 잇는 재난영화다. 가상의 원자력발전소 한별이 강진으로 폭발하면서 대한민국이 혼란과 위험에 빠지는 내용을 그렸다. 150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블록버스터다.

영화 〈판도라〉는 국가적 재난에 정부의 재난 컨트롤타워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정부만 믿고 있다 국민은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재난 영화의 일정한 공식을 따른다.

스펙터클한 볼거리가 있고 휴머니즘을 부각시킨 감독적인 스토리도 있으며 재난으로 국가가 망가지는 모습을 통해서 부조리한 현실사회를 전복시키고 싶은 욕구를 해소시켜주는 부분도 없지 않다.

그러나 〈부산행〉 〈터널〉과 다르게 와닿는 것은 픽션으로만 치부할 수 없는 팩트에 기반한 재난이고, 특정 개인이 아닌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시류를 타고 있어서다.

25기의 원전을 보유한 세계 6위의 원전국가인 우리에게는 다소 껄끄러운 영화일 수도 있다. 그렇기에 더 외면하기 힘든 현실이기도 하다.

또 지난 9월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강진으로 월성원전의 가동이 중단되는 등 국내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감이 높아진 상황이다.

영화 〈판도라〉는 지진 발생 이후의 재난을 그리는데 일부의 내용이 지금의 상황을 예견한 것처럼 리얼하게 묘사됐다.

극중에서 원전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했는데 진실을 은폐하고 축소하는 정부의 모습은 국가와 국민을 속이고 국정을 농단한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현실과 맞물리며 분노를 일으킨다.

영화 속에 구현된 원전의 모습과 폭발 사고 장면은 리얼하다 못해 섬뜩하다.

◇줄거리

지진이 나기 전, 평화로운 원전 직원들과 그 가족들의 모습이 펼쳐진다.

원전 근처에서 나고 자란 동네 사람들에게 발전소는 곧 직장이자 삶이다. 그곳에서 기술자로 일하는 주인공 재혁(김남길 분)은 더 큰 돈을 벌기 위해 고향에서 탈출하고픈 철없는 아들이다.

영화에는 주목할 만한 또 다른 인물이 있다. 바로 발전소 소장 평섭(정진영 분)이다. 원전 베테랑인 평섭은 노후된 발전소 건물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는다.

평섭의 걱정대로 한 차례의 강진 이후, 복구 타이밍을 놓친 발전소는 사람의 힘으로 제어되지 않는 상태에 이른다. 결국 발전소는 폭발하고, 막대한 양의 방사능이 누출된다. 책임자인 평섭은 재혁과 함께 폭발 현장을 떠나지 않은 채, 복구 작업과 인명 구조에 매달린다.

그는 1분 1초를 다투는 급박한 사태 속에서도 냉철함을 잃지 않는다. 발전소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 무능한 관료들과 치열하게 맞서 싸우는 인물이기도 하다. 구조대원을 채찍질하고, 대통령과 통화해 작전을 진두지휘하는 것도 그의 몫이다.

재혁과 재혁의 가족이 집단 공황상태 속에서 진한 가족애를 그려 나간다면, 평섭은 철저하게 대한민국 발전소가 가진 문제점과 위기를 진단해 나간다. 평섭의 입을 통해 나오는 모든 대사들은 우리가 알지 못했던 '원전'의 위험성을 경고한다.

◇제작노트

영화를 보면 감독이 원전에 얼마나 공들였는지 짐작되고도 남는다. 제작진은 4개월의 기간을 거쳐서 강원도 춘천에 5000평 규모의 거대한 원전을 지었고, 원전의 내부를 담기 위해 국내의 원전과 비슷한 상태로 보존된 필리핀 바탄 원전 답사도 떠났다. CG도 전체 2419컷 가운데 60%에 해당하는 1322컷에 적용, 사실감을 높이려고 했다.

영화 〈판도라〉는 당초 내년께로 개봉을 잠정하고 있었지만 사실은 그 시기가 불투명했다. 연출자는 현 정권에서 정치적 검열을 목적으로 작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고, 배급사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야기를 영화화한 〈변호인〉으로 정권에 미운 털이 박혔다는 소문에 휩싸인 NEW다.

영화 〈판도라〉가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외부에 관리를 위탁한 모태펀드의 투자를 받기로 했다가 석연찮은 이유로 투자가 철회된 일도 있어 영화를 둘러싼 말들이 많았다. 출연진도 “이 영화가 개봉할 수 있을까 싶었다”고 입을 모아 염려할 정도였다.

영화 〈판도라〉는 개봉까지 4년의 시간이 걸렸다. 〈판도라〉는 경주 강진에 ‘최순실 게이트’까지 겹치며 현재 가장 주목받는 영화가 됐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는 시국, 원전 사고만큼은 '영화'에 그쳤으면 하는 바람이다. 136분. 12세 관람가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132933&mid=326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