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0회 칸영화제 막 올랐다…봉준호·홍상수 '황금종려상' 도전
상태바
제70회 칸영화제 막 올랐다…봉준호·홍상수 '황금종려상' 도전
  • 연합뉴스
  • 승인 2017.05.17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칸 영화제 준비에 한창인 프랑스 칸 (칸 AFP=연합뉴스) 칸 영화제 행사장인 팔레 데 페스티발 앞쪽에 영화제 공식 포스터가 걸렸다. 이탈리아 배우 클라우디아 카르디날레가 1959년 춤추는 모습이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가 17일 오후 7시(이하 현지시간·한국시간 18일 오전 2시) 프랑스 휴양 도시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개막작 상영을 시작으로 12일간의 여정에 들어간다.

개막작은 프랑스 아르노 데플레섕 감독의 '이스마엘스 고스트'로, 프랑스 배우 마티외 아말릭과 마리옹 코티야르가 출연한다.

경쟁부문에는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를 포함해 총 19편이 최고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놓고 겨룬다.

넷플릭스가 전액 투자한 '옥자'는 거대동물 옥자와 소녀 미자의 우정과 사랑, 모험을 그린 이야기로,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했다.

'그 후'는 홍 감독의 21번째 장편으로, 유부남 봉완(권해효 분)과 그의 아내(조윤희 분), 봉완의 출판사에 처음 출근한 아름(김민희 분)의 이야기를 그렸다.

▲ 봉준호-홍상수 [연합뉴스 자료 사진][EPA=연합뉴스]
▲ '옥자' '그후'

봉 감독은 '옥자'로 처음으로 칸 경쟁부문에 진출했고, 홍 감독은 이번이 4번째 경쟁부문 진출이다. 홍 감독은 또 다른 신작 '클레어의 카메라'로 비경쟁 부문인 스페셜 스크리닝에도 초청받았다.

한국 감독의 영화가 경쟁부문에서 수상하면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각본상) 이후 7년 만의 수상이다.

봉 감독을 비롯해 '옥자'에 출연한 안서현과 변희봉은 한국 출연 배우를 대표해 19일 오후 공식 상영 행사가 열리는 뤼미에르 대극장의 레드카펫을 밟는다.

'그 후'와 '클레어의 카메라'에 모두 출연한 김민희와 홍 감독은 21일(스페셜 스크리닝)과 22일(경쟁) 이틀간 공식일정에 참석할 예정이다.

▲ 김민희 [AP=연합뉴스]

경쟁부문에는 '하얀 리본'(2009)과 '아무르'(2012)로 황금종려상을 두차례 받은 독일의 미하엘 하네케('해피엔드')와 미국의 토드 헤인스('원더스트럭'), 그리스의 요르고스 란티모스('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 등이 포함됐다.

여성 감독으로는 영국의 린 램지('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 일본의 가와세 나오미('히카리'), 미국의 소피아 코폴라('매혹당한 사람들') 등 3명이 이름을 올렸다. 1993년 '피아노'의 제인 캠피온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받은 이후 24년 만에 여성 황금종려상 수상자가 나올지 관심이다.

▲ (칸 EPA=연합뉴스)칸 영화제 행사장인 팔레 데 페스티발 앞쪽에 영화제 공식 포스터가 걸렸다. 이탈리아 배우 클라우디아 카르디날레가 1959년 춤추는 모습이다. 2017.5.15.

경쟁부문 이외에 한국영화로는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변성현 감독)과 '악녀'(정병길 감독)가 대중성 있는 영화를 상영하는 비경쟁 부문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 초청을 받았다. 지난해 비경쟁 부문에는 '곡성'(비경쟁) 과 '부산행'(미드나이트 스크리닝)이 초청됐다.

'악녀'에 출연한 김옥빈과 성준, 김서형은 21일 공식상영때 레드카펫 위에 설 예정이다.

'불한당'은 24일에 공식 상영일정이 잡혀있다. 설경구, 김희원, 전혜진 등이 참석을 확정하고 칸으로 향한다.

▲ (칸 AFP=연합뉴스) 칸 해변에서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 2017.5.15.

올해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은 스페인의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가 맡았고, 심사위원으로는 박찬욱 감독과 독일 감독 마렌 아데, 배우 제시카 차스테인, 중국 여배우 판빙빙(範氷氷), 프랑스 감독 아녜스 자우이, 미국 배우 윌 스미스, 이탈리아 감독 파올로 소렌티노, 프랑스 작곡가 가브리엘 야레가 선정됐다. 황금종려상 수상자는 28일 오후 7시(한국시간 29일 오전 2시) 열리는 폐막식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