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팔도 민요 여행 떠나요"…'소리여행, 여로(旅路)'
상태바
"전국 팔도 민요 여행 떠나요"…'소리여행, 여로(旅路)'
  • 조미금 기자
  • 승인 2017.07.27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취선금의소리연주단’초청 공연

맑고 아름다운 가야금 선율로 진한 감동을 선사하는 무대가 펼쳐진다.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29일 오후 3시 서석당에서 열리는 토요상설공연으로 '취선금의소리연주단'을 초청해 '소리여행, 여로(旅路)'를 선보인다.

▲ 취선금의소리예술단 공연 모습

첫 무대는 전라도 대표 민요 중 하나인 '흥타령'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노래하는 '사철가' 가야금병창으로 문을 연다.

이어 심청가 중 한 대목으로 심봉사가 황성 맹인잔치에 가는 길에 뺑덕이네를 잃고 황성으로 올라가는 내용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전국 팔도 민요를 25현 가야금 연주로 색다르게 들려주고, '흥보가'와 '적벽가' 주요 대목을 가야금병창으로 편곡한 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후반부에는 한국인 특유의 애환을 담은 '아리랑'과 민요풍의 곡으로 임을 그리워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야월삼경', 호남의 여러 지명을 넣어 노래한 '호남가'로 진한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다.

끝으로 수줍어하는 산골 처녀의 순박한 정을 표현한 '동백타령'으로 이날 공연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취선금의소리연주단'은 가야금 병창의 계승 발전을 위해 25현금, 판소리, 민요, 가야금산조, 가야금병창 등 맑고 아름다운 가야금 선율을 통해 대중에게 다가서고 있는 공연예술단체이다.

한편, 매주 토요일 오후 3시에 열리는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은 무료이며,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오는 8월 첫째 주에는 ㈜레미행을 초청해 '문화 비빔밥' 공연으로 해금, 통기타가 함께하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문의전화 전통문화관 062-232-15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