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영화 신세계] 한국판 버디무비 '청년경찰'
상태바
[주말영화 신세계] 한국판 버디무비 '청년경찰'
  • 신현호 편집인대표
  • 승인 2017.08.10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경험 전무, 수사는 책으로 배웠다!…"그냥 우리가 잡아볼게요"

사건 해결에 나선 경찰대생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영화가 여름 극장가를 찾았다.

납치 사건을 목격한 두 경찰대생.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자, 학생 신분으로 직접 사건 해결에 나선다.

영화 '청년경찰은 상반되는 성격이 부딪히는 가운데 의기투합해가는 청춘의 성장기가 유쾌하게 담겼다.

의욕충만 경찰대생 기준(박서준 분)과 이론백단 경찰대생 희열(강하늘 분). 둘도 없는 친구인 두 사람은 외출을 나왔다가 우연히 납치 사건을 목격하게 된다.

목격자는 오직 두 사람뿐! 기준과 희열은 학교에서 배운 대로 지체 없이 경찰에 신고한다. 하지만 복잡한 절차와 부족한 증거로 수사는 전혀 진행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

1분 1초가 급박한 상황에서 아까운 시간만 흘러가자, 기준과 희열은 직접 발로 뛰는 수사에 나서기로 하고 예측 불가능한 상황을 마주하게 된다.

전공지식 총동원! 파릇파릇한 놈들의 혈기왕성 실전수사가 시작된다.

영화 '청년경찰'은 박서준과 강하늘의 케미가 이 영화의 매력이다. 유쾌한 연기력을 보여주는 박서준과 강하늘의 연기대결을 보는 맛도 있다.

박서준이 맡은 기준은 먹을 것 앞에서 한없이 약해지는 20대 초반의 평범한 대학생부터 열정과 진심으로 수사에 임하는 과정, 그리고 거친 액션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는 모습을 통해 귀여움과 남자다운 매력을 동시에 보여준다.

두뇌파 경찰대생 희열을 연기한 강하늘은 캐릭터에 인간적인 매력을 더하는 연기력으로 스크린을 장악한다.

원리원칙을 중시하지만 어딘가 부족해보이는 똑똑한 허당의 매력을 익살스럽게 그려내고 있어 그동안 두 배우가 보여줬던 진중한 이미지와 다른 반전을 만날 수 있다. 15세 관람가. 상영시간 109분.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153652&mid=3535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