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4.22 일 18:02
광주데일리뉴스
> 정치·행정 > 행정·자치
완도 여서도·진도 대마도…'가고 싶은 섬'으로 가꾼다2018년 사업지 선정…게스트하우스·탐방로 등 5년간 40억씩 지원
김민선 기자  |  joajoa9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14:52:4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남도는 완도 '여서도'와 진도 '대마도'를 '2018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두개의 섬에는 2018년부터 마을 공동식당, 게스트하우스, 탐방로 개설, 주민 역량강화 등 섬 가꾸기 사업으로 5년간 40억원씩 지원된다.

'가고 싶은 섬' 가꾸기는 전남도 브랜드 시책으로 2015년부터 2024년까지 10년간 24개 섬에 2천633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중점 프로젝트다.

사업 첫 해인 2015년 6개 섬을 선정한데 이어 해마다 2개 섬을 추가해 현재 10개 섬을 가꾸고 있다.

전남도는 2018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대상지로 신청한 6개 시군 9개 섬에 대해 생태자원과 매력적인 섬 문화, 사업의 적합성, 창의성, 실현 가능성, 주민 참여와 시군 추진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2개 섬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는 그동안의 사업 진행 과정에서 나타난 주민의 열정과 시군의 추진 의지를 중점적으로 고려했다.

앞으로도 '가고 싶은 섬'의 선정 여부는 섬 주민의 의지는 물론 시군의 관심과 역량이 크게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의 이스터 섬' 여서도

'여서도'는 50가구 78명의 주민이 사는 완도 최남단의 섬이다.

완도 여객선터미널에서 3시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배가 하루에 한 번 밖에 닿지 않는 먼 섬으로, 자연의 풍광을 그대로 지닌 돌섬이다.

여서도 명물인 300여 년 역사의 돌담은 국내에서 그 유래를 찾아보기 힘들만큼 상태가 좋아 보전 가치가 높다.

자연재해로부터 인간과 작물이 살아남기 위해 시작된 여서도의 돌담은 밭담, 집담을 비롯해 총 연장 2km의 옛 모습이 대부분 현존하고 있다.

돌담 높이가 집의 처마까지 닿을 정도로 높아 ‘한국의 이스터 섬’으로 불린다.

남태평양의 절해고도 칠레 이스터 섬은 다른 문명과 완전히 절연된 채 외롭게 떠 있다.

최대 21m의 화강암으로 조각된 모아이라 불리는 887개의 석상으로 유명하다.

   
▲ '청년, 대마를 잡다' 대마도

진도 '대마도'는 조도군도에 속한 섬으로 64세대 108명이 살고 있다.

드넓은 모래해변이 세 곳이나 있으며 미역과 톳, 가시리, 해삼, 전복 등 먹거리가 풍성한 곳이다.

특히 젊은 이장이 귀도하면서 청년이 돌아와 폐쇄적이던 어촌계 진입 장벽을 허물고 개방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후 젊은 청년 4가구가 귀도했으며 올해도 두 가구가 입도할 것으로 보여 청장년층 귀어의 좋은 사례로 자리매김 할 전망이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2018년 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2개 섬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예산 지원은 물론, 주민협의회 구성과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주민 역량 강화 교육을 하는 등 본격적인 섬 가꾸기 사업을 추진해 주민은 살고 싶고, 여행자는 가고 싶은, 아름다운 생태 여행지로 가꾸겠다"고 말했다.
 

김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팩트인터뷰] 양병식 곡성군수 예비후보
2
"북한으로 수행여행 가게 해주세요" 광주시교육청, 청와대에 제안
3
[영화 신세계] 곤지암 vs 7년의 밤 vs 레디 플레이어 원
4
광주지체장애인협회 제10대 박종필 협회장 취임
5
MVP 양현종, 산뜻한 출발…kt전 7이닝 6K 1실점 쾌투
6
[영화 신세계] 속 시원한 '바람 바람 바람' vs 뭉클한 '덕구'
7
대출규제 한다고 서민 돈줄까지 막진 말아야
8
미·중 무역전쟁 '최악의 시나리오' 대비하기를
9
[영화 신세계] 임수정 '당신의 부탁' vs 이유영 '나를 기억해'
10
국가부채 54%가 공무원·군인 연금충당부채인 현실
오피니언

영화관람료 인상…이게 담합 아니면 뭐가 담합인가

영화상영시장을 장악한 대형 멀티플렉스(복합상영관) 3사가 영화관람료를 잇달아 올...

남북정상 직통 전화할 수 있는 시대 열렸다

분단 후 처음으로 남북 정상이 직접 통화할 수 있는 '핫라인'(H...

빨라지는 비핵화·종전 논의…한국 역할 더 커졌다

북미정상회담 준비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인 마이크 폼페이오...

포털사이트 댓글 대수술 시급하다

파워블로거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계기로 국내 포털사이트들의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서구 금화로 278 (화정동, 407-8번지 국민생활관 202호)  |  대표전화 : 062-222-6800  |  팩스 : 062-222-680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광주 아 00136  |  회장 : 서귀원  |  발행인 : 오영수·윤순오  |  편집인 : 신현호  |  방송국장 : 조찬천  |  등록일 : 2013. 5. 2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호
Copyright © 2013 광주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