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40년 체증 주택가 위험목 제거…주민숙원 해결
상태바
영광군, 40년 체증 주택가 위험목 제거…주민숙원 해결
  • 이석규 기자
  • 승인 2017.10.3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군은 차량 진입이 불가능한 일반 주택 밀집지역에 자라는 높이 25m, 둘레 2.2m의 대형 팽나무를 제거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 영광군은 40년 체증의 주택가 위험목인 팽나무를 제거했다.

이번에 제거한 팽나무는 60년생으로 주택가 한 복판에 자라고 있어 태풍과 강풍에 넘어질 위험이 있고 늦가을이면 많은 양의 낙엽이 지붕과 텃밭에 피해를 입혔다.

이에 영광군은 주민들과 수차례 나무를 제거하려고 했으나 고가 사다리차 진입이 불가능하고 인력으로 제거할 경우 다른 피해가 우려돼 제거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군에서는 위험목 제거 전문가인 아보리스트(arborist)를 활용하고자 예산을 확보해 40년 동안 주민들을 불안하게 했던 나무를 제거했다.

영광군 관계자는 "기상 이변으로 전례 없는 강풍이 빈번할 것으로 예상돼 주택가 등 생활권에 쓰러질 위험이 있는 나무는 영광군 환경산림과(061-350-5587)로 연락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영광군에서는 생활권에 자라는 위험목을 제거해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목적으로 지난해부터 ‘군민안전 위험목 제거사업’을 연중 추진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주민들로부터 223본을 신청받아 181본을 제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