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세계] 우리는 누군가의 아들과 딸이다 '비밥바룰라'
상태바
[영화 신세계] 우리는 누군가의 아들과 딸이다 '비밥바룰라'
  • 신현호 기자
  • 승인 2018.01.2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디서도 볼 수 없는 '꽃할배' 4인방이 스크린에 등장, 색다른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다.

영화 '비밥바룰라'는 배우 박인환, 신구, 임현식, 윤덕용이 버킷리스트를 실현해나가며 '욜로' 라이프를 그리는 영화지만 분명 가족영화이기도 하다.

단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아버지들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것을 넘어 세대간의 벽을 허물 가족간의 이야기로 남다른 여운을 선사한다.

'비밥바룰라'는 가족만을 위해 살아온 영환(박인환)부터 아내 바라기 순호(신구), 순정 카사노바 현식(임현식), 새 출발을 꿈꾸는 덕기(윤덕용) 등 다양한 아버지들의 모습을 '시니어벤져스'의 욜로 라이프라는 유쾌한 국민 휴먼 코미디 영화다.

극은 이 시대의 아버지인 신구, 박인환, 임현식, 윤덕용을 필두로 평생 가족을 위해 살아온 이들의 반란(?)으로 흘러간다.

때문에 영화를 보는 아버지들은 큰 공감과 재미를 동시에 느끼며 울고 웃을 것이다.

이와 함께 덕기의 딸 은지(이채은)와 영환의 아들 민국(김인권)은 아버지들을 바라보는 자식의 시선을 대변하며 세대간의 격차를 줄인다.

극중 민국은 효심이 깊은 영환의 아들이자 한 가정의 가장이기도 하다.

영환이 그러했듯 민국 역시 누군가의 아버지이자 남편으로서 가족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살아간다.

대한민국의 대부분의 부자지간이 그러하듯 민국 역시 아버지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대표적인 자화상을 표현한다.

하지만 덕기의 딸 은지는 아버지와 소통의 부재를 겪는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덕기의 사채로 은지는 아버지에 대한 원망을 가진 채 집을 나가버린다.

아무리 가족이라 한 들 대화가 없고 소통이 없으면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되는 법.

하지만 은지는 아버지로서의 덕기가 아닌 진짜 덕기의 모습을 보게되며 점차 마음의 문을 열게된다.

민국과 은지는 우리와 크게 다를 바 없다.

한국 사회에서 흔히 보이는 소통의 부재 모습부터 현대 사회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평범한 캐릭터를 김인권과 이채은이 연기했다.

때문에 우리는 다들 누군가의 아들과 딸이기에 깊은 공감을 할 수 있다.

가장 가깝고도 어려운 한국 사회의 아버지를 평범하지만 다른 두 사람의 관점에서 보여주기에 우리는 영화를 보는 내내 아버지를 떠올릴 수 밖에 없다.

'비밥바룰라'를 단순히 노인들만의 유쾌한 코믹 영화라고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국내 최고령 베테랑 배우들과 젊은 층을 대변하는 이들의 위화감없는 열연은 온 가족이 즐기기에 충분하다.

연기라면 흠잡을 데 없이 믿고볼 수 있는 '비밥바룰라'를 통해 다시 추워진 날씨 속 온기를 느껴보자. 12세 관람가 상영시간 97분.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151254&mid=373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