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두렁·영정사진 태우다가"…설 연휴 전남서 잇단 산불
상태바
"밭두렁·영정사진 태우다가"…설 연휴 전남서 잇단 산불
  • 연합뉴스
  • 승인 2018.02.17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불 진화(일러스트)게티이미지뱅크 그래픽 사용

설 연휴 사흘째인 17일 전남 곳곳에서 산불이 잇따랐다.

이날 오후 4시 4분께 전남 장성군 장성읍 호남고속도로 장성IC(상행선) 인근 야산에서 불이 나 방재 당국이 헬기 3대로 진화 작업을 했다.

불은 산림 0.05ha(500㎡)를 태우고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인근 주민이 논·밭두렁을 태우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오전 11시 5분께 고흥군 고흥읍 성촌리 야산에서도 불이 나 소나무 등 100여 그루와 0.1ha(1천㎡)를 태우고 40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영정사진을 태우다가 불티가 날려 산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