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많고 탈 많은' 광주시 의료기업 투자유치 말썽
상태바
'말 많고 탈 많은' 광주시 의료기업 투자유치 말썽
  • 연합뉴스
  • 승인 2018.03.2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정보 외부 유출 의혹 간부공무원 고발당해…투자성사도 불투명
▲ 투자유치[연합뉴스 자료]

광주시의 최대 성과 중 하나로 평가받은 3천억원대 글로벌 의료기업 투자유치를 놓고 말썽이 일고 있다.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21일 시 간부 공무원 A씨(3급)와 B씨(4급) 등 2명과 또 다른 기관의 공무원 등 모두 3명을 직무상 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광주지방경찰청에 수사 의뢰했다.

2월초 광주시가 보도자료를 통해 투자유치 추진 사실을 공개한 의료기업 메드라인에 대한 내부정보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미국 일리노이주에 본사를 둔 메드라인은 연매출 10조원 규모로 세계 90여개국에 영업망을 두고 있으며 임직원 1만5천명에 달하는 글로벌 기업이다고 광주시는 소개한 바 있다.

논란은 투자유치 과정에서 이 기업에 대한 정보 등이 외부로 유출돼 해당 업체가 반발하는 등 말썽이 일고 있다는 점이다.

감사위원회 조사결과 자료 유출은 투자유치와 무관한 자동차 관련 업무 관계자로부터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유치 대상업체인 메드라인 관계자가 광주시를 찾아 '기업정보가 유출됐다. 투자를 철회하겠다'고 항의하면서 드러났다.

광주시와 투자유치 관련 매개 역할을 하는 이 관계자는 40대 후반의 재미교포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 감사위원회 관계자는 "시가 공식적으로 밝힌 이외의 내용이 외부로 흘러나갔다"며 "해당 업무와 관련이 없는 공무원이 유출한 만큼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자료가 왜 외부로 유출됐고 '최종 종착지'가 어디인지 파악하기 위해 수사를 의뢰했다"고 덧붙였다.

광주시청 안팎에선 메드라인 투자유치 관련 자료가 6·13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의 캠프에서 돌아다녔다는 말도 나온다.

일부에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료 유출 의혹이 유력 후보에 대한 줄서기로 보는 시각도 있다.

광주시 감사위가 투자유치 정보에 대해 고위 공직자 고발 등 초강수를 둔 이유도 선거와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