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7 수 17:06
광주데일리뉴스
> 오피니언 > 칼럼
[윤고은의 참새방앗간] 돈을 갖고 튀어라
연합뉴스  |  gjdaily@gjdail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1  08:37:3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삼성증권 '유령주식' 거래 사태 (PG)

동네 한심한 백수는 동원 예비군에 대신 나가주는 대가로 용돈을 받아 생활한다. 그날도 친구가 3박4일 예비군 훈련을 대신해준 대가로 5만원을 통장에 입금해주겠다고 해서 은행을 찾았더랬다.

평소 사용할 일이 없었던 통장을 겨우 찾아내 은행 통장정리기에 넣은 그 순간, 백수는 자기 눈을 의심했다. 친구가 보낸 5만원과 함께 100억원이라는 돈이 찍힌 것이다. 100억원을 본 백수는 어떻게 했을까. 자기 돈도 아니면서 누가 훔쳐갈세라 3억원을 우선 '잽싸게' 인출했다.

인기를 끌었던 코미디 영화 '돈을 갖고 튀어라'(1995)의 내용이다.

물론 백수의 통장에 들어온 100억 원은 '사고'였다. 그러나 은행직원의 실수는 아니었고, 어떤 '조직'이 비자금을 세탁하는 과정에서 1년 이상 휴면 계좌를 선별해 잠깐 사용하려다 벌어진 일이다. 사고 친 쪽이 경찰에 신고할 수도 없어 동네 백수는 말 그대로 횡재했다. 그래도 바보는 아니어서, 비정상적인 돈이라는 것을 모를 리 없는 백수는 돈을 갖고 바로 튀었고, 조직은 킬러를 고용해 그를 쫓는다.

웃자고 만든 코미디다. 무려 23년 전에 나온. 그런데 인공지능이라느니 인류가 화성으로 이주한다느니 하는 이 시대에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 심지어 사고 친 이들은 한심한 백수가 아니고, 검은 조직도 아니다. 알 만큼 알고, 배울 만큼 배운 선망받는 화이트칼라 엘리트들이다.

일반인들은 도대체 얼마인지 가늠도 할 수 없는 112조 원에 해당되는 주식을 단 한명의 증권사 직원이 컴퓨터 입력 실수로 나눠준 것도 어이가 없는데, 그걸 또 잽싸게 팔아치운 같은 증권사 직원이 16명에 달한단다. 만우절 가짜뉴스가 아니다. 자기 통장에 찍힌 주식 숫자가 뭔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았을 증권 전문가들이다. 자기 돈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지만, 누가 다시 가져갈까 봐 잽싸게 행동했다. 좌고우면하지 않고 즉각 엄청난 금액의 주식을 내다 판 그 호방한 배포와 미니멀한 사고와 초일류 이기심 앞에 주눅이 팍 든다.

하긴 뭐 전직 대통령들이 줄줄이 수백억대 뇌물과 횡령 혐의로 구속되는 나라에서 도덕적 해이가 어쩌고, 점유이탈물횡령죄가 어쩌고 해봐야 씨알도 안 먹히는 소리일지 모른다. 대통령 등 위에 올라타 대기업들을 자기 발아래 호령했던 어떤 인사가 여전히 반성도 안 하고 있는데 오죽할까도 싶다.

그래도 코미디 영화에 그쳤어야 했다. 패러디하고 비틀고 풍자하는 선에서 끝났어야 했다. 아무리 기댈 것은 로또뿐이고, 너도나도 일확천금을 꿈꾸는 세상이라지만 화이트칼라들이 대명천지 뻔히 잘못된 일임을 알면서도 아무렇지 않게 한몫 챙기려 했다는 게 실화라니. 코미디는 더 분발해야겠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남구 대촌동 일대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본격화
2
강진군 이장단, 한마음으로 행복한 강진 만든다
3
목포시 '시민의 날' 행사 10월1일 개최
4
여수시민회관서 '피아노 앙상블과 국악, 팝핀' 공연
5
나주시, 가축분뇨 무단 방출 돈사 적발…고발조치
6
제수용품 마련…북적이는 전통시장
7
수도권에 330만㎡ 규모 3기 신도시 4∼5곳 조성…20만호 공급
8
교육부, 광주교대 총장 후보자 '부적격'…세 차례 연속 퇴짜
9
광주시교육청, 남북 교육당국자 만남 성사시킨다
10
추석 앞두고 명품 '나주배' 출하 한창
오피니언

사립유치원 비리 끊을 고강도 종합대책 나와야

일부 사립유치원의 회계 비리가 드러나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교육 당국...

농민에겐 인색, 제식구에겐 '0%대 특혜금리' 농협

올해도 어김없이 농협의 방만 경영과 도덕적 해이가 국정감사의 도마 위에 올랐다....
선진집회시위 문화 정착을 위한 초석, 폴리스라인

선진집회시위 문화 정착을 위한 초석, 폴리스라인

우리는 불법 시위 참가자들이 폴리스 라인을 ...

한글날 돌아보는 한국어 경시와 오남용

'뮈안해' 'Aㅏ 그렇구나' '맘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서구 금화로 278 (화정동, 407-8번지 국민생활관 202호)  |  대표전화 : 062-222-6800  |  팩스 : 062-222-680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광주 아 00136  |  회장 : 서귀원  |  발행인 : 오영수·윤순오  |  편집인 : 신현호  |  방송국장 : 조찬천  |  등록일 : 2013. 5. 2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호
Copyright © 2013 광주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