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무비] 폭언·폭행·음주…잊을 만하면 터지는 '재벌 갑질'
상태바
[포토무비] 폭언·폭행·음주…잊을 만하면 터지는 '재벌 갑질'
  • 연합뉴스
  • 승인 2018.04.17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잊을 만하면 재벌 2~3세들의 갑질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빚었던 대한항공이 또다시 오너 일가의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인 조현민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갑질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