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5.23 수 16:10
광주데일리뉴스
> 사람·인물 > 사람 Plus
[사람들] "저는 홀몸 어르신 150명의 딸입니다"광주 서구 노인종합복지관 정명숙 씨, 가정의 달 '효행상'
연합뉴스  |  gjdaily@gjdail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7  10:46:3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홀몸어르신 안부를 챙기는 정명숙 씨

"저는 홀몸 어르신 150명의 딸입니다. 따뜻한 위로를 전하고 저도 치유 받으며 함께 지내다 보니 세월이 이렇게 됐네요"

광주 서구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어르신 생활관리사로 활동해온 정명숙(49) 씨는 7년 4개월째 이어온 활동을 돌아보며 7일 이렇게 말했다.

사람의 체온이 그리운 어르신에게 유일한 가족이나 다름없는 존재가 돼준 정 씨는 가정의 달을 맞아 8일 광주시장이 주는 효행상을 받는다.

정 씨는 교회를 함께 다니는 지인 소개로 2011년 1월 홀몸 어르신 생활관리사 활동에 나섰다.

누구든 나이 들면 혼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한 마디 따뜻한 말로 위로나마 전하고자 이 일을 시작했다.

첫해 어르신 30명과 인연을 맺었다.

매주 한 차례씩 집을 찾아뵙고 최소 두 번씩 전화를 걸어 건강과 안부를 챙겼다.

도움될만한 복지제도를 안내하고 유용한 생활 정보와 세상 돌아가는 소식도 전했다.

시나브로 시간이 흐르면서 누구에게도 말 못한 마음속 깊은 이야기가 오갔다.

어르신들은 새로운 딸을 얻었고, 정 씨는 삶의 스승을 만났다.

   
▲ 홀몸 어르신들과 즐겁게 지내는 정명숙 씨(왼쪽 두 번째)

해가 바뀌고 새로운 만남을 이어가면서 어느새 150명 홀몸 어르신과 깊은 인연을 쌓았다.

이런 정 씨에게도 홀로 사는 친정어머니가 있다.

아버지는 뙤약볕이 내리쬐던 2015년 여름날 폭염에 쓰러져 돌아가셨다.

정 씨와 형제는 홀로 남은 어머니를 모시고자 노력했다.

자식들에게 부담을 지우기 싫었는지 어머니는 한사코 거절했다.

정 씨는 친정 지근거리에 살며 다른 어르신들처럼 어머니를 돌본다.

돌아가신 아버지가 떠올라 폭염과 한파가 맹위를 떨치는 날이면 어르신들 안부를 더 챙긴다.

매일 홀몸 어르신을 만나면서 친정어머니도 더 살뜰하게 보살피게 됐다.

긍휼한 마음으로 사는 삶을 홀몸노인 생활관리사 활동을 통해 선물 받았다고 말했다.

정 씨는 "다행히도 지난 7년여동안 어르신들과 작별한 경험은 없다"라며 "건강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오랫동안 좋은 인연 이어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지진을 마주했을 때 우리에게 필요한 자세
2
[윤고은의 참새방앗간] 평양 옥류관 냉면
3
'포털 수술' 전문醫 집도로 이뤄져야
4
포털 댓글 대책 '공정한 여론 생태계' 최우선 고려해야
5
"우와" 남북정상회담 응원하는 광주 학생들
6
'전쟁과 대결'의 시대에서 '평화와 번영'의 시대로
7
'2018 수영국가대표 선발대회' 27~30일 개최
8
광주 학생들 '남북정상회담' 생방송 시청…계기 교육도 실시
9
광주시립극단 예술감독 나상만씨 위촉
10
한반도비핵화 국론 모으자…정치권도 머리 맞대야
오피니언
가정폭력 근절, 화목한 사회의 첫걸음

가정폭력 근절, 화목한 사회의 첫걸음

가화만사성(家和萬事成),‘가정이 화목하면 모...

북한 핵실험장 폐기 남쪽 기자단 취재 불허 유감

한국 기자단의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가 무산될 것 같다. 북한이 22일...

굳건한 한미공조 확인하고 북미 중재 외교력 발휘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한다. ...
다시마·미역의 결정체 '전복'…모두가 맛 볼수 있는 기회

다시마·미역의 결정체 '전복'…모두가 맛 볼수 있는 기회

출산 후 어머니들은 미역국을 먹는다. 우리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서구 금화로 278 (화정동, 407-8번지 국민생활관 202호)  |  대표전화 : 062-222-6800  |  팩스 : 062-222-680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광주 아 00136  |  회장 : 서귀원  |  발행인 : 오영수·윤순오  |  편집인 : 신현호  |  방송국장 : 조찬천  |  등록일 : 2013. 5. 2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호
Copyright © 2013 광주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