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만 봐도 기억될 탈춤판…'일람첩기' 공연
상태바
한 번만 봐도 기억될 탈춤판…'일람첩기' 공연
  • 조미금 기자
  • 승인 2018.06.0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문화관 일요상설공연 10일 강령탈춤 초청…탈 만들기 체험도

무등산 자락이 진녹색 옷을 입어 한여름을 알리는 입하에, 전통문화관 너덜마당에는 한번 보면 모두 기억될 '일람첩기(一覽輒記)'의 탈춤 판이 펼쳐진다.

전통문화관은 오는 10일 일요상설공연 '얼씨구~~ 하지일세' 둘째 판으로 전통놀이 탈 만들기 체험과 중요무형문화재 제34호 강령탈춤 초청공연 무대를 선보인다.

▲ 뭇동춤
▲ 노승취발이

강령탈춤은 황해도 옹진군 부민면 강령리에 전승돼 온 탈춤으로, 광주에서도 전통연희놀이연구소가 강령탈춤보존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강령탈춤은 조선후기 이전에는 매년 단오에 주민들, 특히 상업자의 자발적인 지원과 호응을 받았으며, 음력 5월 5일~6일에는 저녁부터 새벽 무렵까지 탈춤을 놀았다.

오후3시부터 너덜마당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총 7과장 가운데 사자춤, 말뚝이춤, 할미춤 등을 보여주며, 풍자와 해학으로 관객을 들었다 놨다 하는 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강령탈춤의 할미춤과 사자춤을 바탕으로 새롭게 창작한 탈춤인 무등산 호랑이춤과 취발이·소무춤으로 한바탕 웃음을 나누며, 관객들과 함께 모두 팔목춤을 추며 관객과 공연자가 하나 되는 무대로 공연을 마무리한다.

이번 공연의 제목인 일람첩기(一覽輒記)는 한 번만 보고도 모든 것을 기억하는 뛰어난 사람을 일컫는 말로, 한 번만 봐도 기억에 남을 공연을 보여주겠다는 강령탈춤보존회의 각오가 담겨있다.

오후2시부터 솟을대문 앞에서 입체 탈을 종이로 만들 수 있는 탈 만들기 체험이 진행된다.

또 너덜마당에는 탈 열쇠고리, 목걸이, 브로치 등 탈을 이용한 장신구를 만들어 전통의 멋을 담아 가족이나 연인, 친구들에게 선물할 수 있는 체험을 마련했다.

열두발 상모, 버나, 죽방놀이, 투호, 널뛰기, 사방치기, 윷놀이, 비석치기, 제기차기 등을 즐길 수 있는 민속놀이 체험도 마련된다.

오는 17일 열리는 일요상설공연 '얼씨구~ 하지일세' 셋째 판은 광주시 무형문화재 제21호 탱화장 송광무 초청 이야기 마당과 창포꽃 장신구 만들기 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