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성 영광군수, 태풍 호우 현장 점검으로 임기 시작
상태바
김준성 영광군수, 태풍 호우 현장 점검으로 임기 시작
  • 이석규 기자
  • 승인 2018.07.02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2일 집중호우로 주택 및 농경지 침수피해가 발생한 현장 방문으로 민선7기를 시작했다.

지난 6월 30일 백수읍과 염산면은 한 때 시간당 최대 130㎜의 국지성 집중호우가 내려 용수로 범람으로 농경지가 침수되고, 배수로가 무너져 주택이 침수하는 등 지금까지 총 45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 김준성 군수 침수 피해현장 방문 피해 규모·상황 점검

이에 김 군수는 지난 30일 침수 피해현장을 찾아 피해 규모 및 상황을 점검하고 직접 확인하는 등 군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영광군 실과소 및 읍·면 직원 122명은 30일부터 호우에 대비해 비상근무하며 배수로 복구, 침수 주택 청소, 도로 장애물 제거 등 호우 피해 복구에 힘쓰고 있다.

한편, 김준성 군수는 지난 1일 휴일임에도 실과소장, 읍·면장을 비상소집해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따른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사전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김준성 군수는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예찰·점검 및 사전대피 등 선제적 안전조치를 거듭 강조하며 "인명·재산피해 예방과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관계 간부 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