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2.22 금 09:32
광주데일리뉴스
> 사회 > 사건·사고
여성운전자만 노린 고의사고…TV로 배운 범행에 176명 당해검찰청 공무원 사칭하며 의심 피해…3천만원 챙긴 40대 회사원 구속
연합뉴스  |  gjdaily@gjdail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0  14:05: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고의사고 보험사기(PG)

좁은 골목에서 여성운전자가 모는 자동차에 일부러 신체 일부를 부딪히는 수법으로 170여 차례 돈을 뜯어낸 40대 회사원이 구속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이모(40)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씨는 2012년 8월부터 2014년 3월까지 광주 도심의 골목에서 서행하는 자동차에 일부러 부딪혀 운전자 176명과 보험사 6곳을 상대로 3천만원을 받아 챙겼다.

그는 액정화면이 깨진 휴대전화를 들고 차에 부딪힌 뒤 수리비와 치료비 명목으로 적게는 5만원, 많게는 50만원을 요구했다.

피해자 176명은 모두 여성운전자다.

회사원인 이씨는 검찰청 공무원을 사칭한 가짜 명함을 만들어 적당히 합의하자며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피해자는 사고 직후 이씨가 고의로 자동차에 부딪혔다고 여겼지만, 가짜 명함을 보고 나서는 의심을 거둔 것으로 경찰 수사 과정에서 확인됐다.

동종 전과가 없는 이씨는 집에서 텔레비전을 시청하면서 범행 수법을 익힌 것으로 전해졌다.

1년 넘게 이어간 범행은 2014년 3월 사건 때 피해 운전자와 담당 보험사 직원의 추궁을 받으면서 중단했다.

이씨의 사기행각은 보험금 지급 내용을 수상히 여긴 금융감독원의 신고로 4년 만에 탄로 났다.

금감원은 특정 기간 한 사람에게 자동차 보험금이 집중적으로 지급된 점을 수상히 여겨 지난해 10월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오래전에 발생한 사건이라 현장 폐쇄회로(CC)TV나 자동차 블랙박스 등 영상자료를 확보하지 못해 이씨 금융거래 명세를 수집하고 피해자를 한 명씩 찾아다니며 증거를 모았다.

이씨는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이 차곡차곡 모은 증거를 내밀자 "생활비가 부족했다"며 범행 사실을 모두 털어놨다.

경찰은 기소의견으로 이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HOT News] 장애인 여성화장실이 청소도구 창고로 변신?
2
'미세먼지 배출 탁월'…청정바다 완도산 해조류 '인기'
3
[영화 신세계] 낮에는 치킨장사, 밤에는 잠복근무 '극한직업'
4
손혜원 논란에 유명 관광지된 목포 역사거리
5
"어디로 가볼까?"…설 연휴 가볼만한 전남 여행지
6
광주시장애인체육회 설립 13년…수석부회장에 첫 장애인 임명
7
'경제성에서 만점 획득' 한전공대 전남으로…부영CC는 어떤곳?
8
담양 죽녹원 등 6곳 설 당일 무료 개방
9
[쉿! 우리동네] 달동네 광주 발산마을…개성 발산 '핫플' 변신
10
[차 향기 그윽한 여행] 녹차의 본향(本鄕) 보성
오피니언

공공기관 채용비리는 중대범죄…완전히 뿌리 뽑아야

공공기관에서 벌어진 중대 채용 비리 182건이 적발됐다. 국민권익위원회와 기획재...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에 국민 모두 앞장서야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에 국민 모두 앞장서야

2월 19일은 24절기의 두 번째 절기인 우...

경제 탄탄하고 내수 활성화해야 자영업도 살아난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자영업자·소상공인과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

'음주운전은 살인행위' 윤창호 사건의 경종 잊지 않아야

음주운전으로 윤창호 씨를 숨지게 한 가해자 박 모 씨가 13일 1심 재판에서 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서구 금화로 278 (화정동, 407-8번지 국민생활관 202호)  |  대표전화 : 062-222-6800  |  팩스 : 062-222-680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광주 아 00136  |  회장 : 서귀원  |  발행인 : 오영수·윤순오  |  편집인 : 신현호  |  방송국장 : 조찬천  |  등록일 : 2013. 5. 2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호
Copyright © 2013 광주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