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립미술관 문화센터, 겨울학기 60여개 강좌 운영
상태바
광주시립미술관 문화센터, 겨울학기 60여개 강좌 운영
  • 조미금 기자
  • 승인 2018.11.1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4일~2019년 2월26일까지…광주시립미술관, 광주YMCA

광주시립미술관은 광주YMCA와 함께 미술관을 찾는 지역 시민들을 위해 다양하고 흥미로운 문화센터 겨울학기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한다.

미술을 기반으로 한 유아·어린이강좌, 청소년 토요강좌, 성인예술 취미강좌, 직장인을 위한 화요 야간강좌, 희망미술프로젝트 등은 다채로운 미술 교육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번 겨울학기에는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미술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60여개의 프로그램을 개설해 접수 중이다.

◇ 미술관 특화 이색체험

미술관 특화 강좌인 '이색 체험'은 6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트리 허그(Tree Hug)'는 우리들의 삶에 큰 도움을 주는 고마운 나무를 1분 이상 안아주는 행위를 의미하며, 천과 단추, 털실 등 여러 가지 재료를 이용해 사랑스런 나무에게 따뜻하고 멋진 옷을 덧입힌다.

또한 청자토와 백자토를 주무르며 소근육 운동과 이완작업을 하고 흙을 이용해 다양한 기법과 창의적 활동을 하는 '흙 놀이터'와 파울 클레, 리히텐슈타인, 빈센트 반 고흐의 명화를 요리를 통해 작품에 대한 친밀감을 높인다.

또 창의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아트 앤 쿡', 신문지와 그림책, 종이를 활용해 다양한 신체놀이를 체험하는 '신문지 놀이' 등을 운영한다.

▲ 전시연계 과정

◇ 미술관 전시와 함께하는 전시연계프로그램

'전시도 보고 놀고 체험하기'는 광주시립미술관 기획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하고, 작가들을 만나 함께 작품 속 다양한 재료와 기법을 체험하며, 작품을 재해석해보는 융·복합 전시연계프로그램이다.

석성 김형수 님의 작품을 감상하고 '할머니'와의 고소한 추억을 머릿속에 떠올리며 추억을 회상하고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 작품을 완성하고 액자에 담아보는 '우리 할머니'를 개설했다.

또한 광주시립미술관 미디어아트전에 맞춰 입체 애니메이션 기법으로 사물과 신체를 이용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만들어 보는 '스톱모션' 프로그램과 미디어아티스트 임용현 작가의 작품 감상 후 이를 활용한 콜라를 미디어아트 작품으로 만들어 보는 '콜라 콜라보레이션'을 기획했다.

또 원로작가 박은용전을 감상하고 우리 가족에 관해 생각하고 그림으로 소개하는 '어느 시골집의 한가한 날'로 구성했다.

▲ 성인강좌(도예)

◇ 맞춤형 미술체험 프로그램

'엄마랑 나랑'은 창의적인 우뇌를 발달시키는 '지니 베이비'와 독창적인 교구를 이용해 신체놀이를 하는 '조이아트' 등을 개설해 영·유아와 엄마가 함께하는 놀이을 즐기는 강좌이다.

'청소년 토요강좌'는 사진, 샌드애니메이션, 애니메이션, 수채화 등 미술교육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정서 함양을 하는 프로그램으로 기획했다.

성인예술 취미 강좌는 수채화, 도예, 누드크로키, 인물화, 유화, 자수, 캘리그라피, 천연비누와 캔들 공예 등 다양한 미술 분야를 배울 수 있다.

전승보 시립미술관장은 "올해 대한민국의 행복 트렌드는 '소확행'으로 자기계발과 취미생활을 통해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자신에게 선물 것을 말한다"며 "많은 사람들이 자신만의 행복 코드를 찾아 시립미술관에서 전시와 미술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인생의 즐거움을 찾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