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광주지역 화재 대폭 감소…인명피해 줄고 재산피해 늘고
상태바
지난해 광주지역 화재 대폭 감소…인명피해 줄고 재산피해 늘고
  • 김시원 기자
  • 승인 2019.01.10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광주지역 화재 발생이 전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가 지난해 발생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 860건이 발생했으며 29명의 인명피해와 36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 광주소방헬기 인명구조

이는 전년보다 화재건수 6.8%(63건), 인명피해 19.4%(7명) 등은 감소하고, 재산피해는 8.1%(2억7천여 만원) 증가한 수치다.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49.8%(428건)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 25.8%(222건), 기계 8.7%(75건), 원인미상 7.1%(61건) 등 순이었다.

부주의 화재를 유형별로 보면 담배꽁초 방치가 33.2%(142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음식물 조리 중 20.3%(87건), 쓰레기 소각 15.4%(66건), 불씨 방치 9.1%(39건)였다.

전년보다는 부주의 화재가 21.0%(114건) 감소했는데 이는 담배꽁초방치에 의한 화재 28.3%(56건), 불씨·불꽃·화원방치 45.8%(33건), 논·임야 태우기 40%(12건)가 크게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화재발생 장소는 주거시설이 28.4%(244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생활서비스 시설 16.2%(139건), 기타 야외 15%(129건), 자동차 12.9% (111건), 산업시설 7.2%(62건) 순으로 집계됐다.

김조일 시 소방안전본부장은 "광주소방은 예방활동과 화재저감 대책으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힘쓰겠다"며 "시민들도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는 등 화재예방에 대한 주의와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