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6.16 일 20:07
광주데일리뉴스
> 사회 > 사건·사고
갈치 찾아 먼바다 나갔다가 돌아오지 못한 '무적호'겨울철 대부분 갈치낚시 중단…여수배 무적호는 왜 통영에 있었나?
연합뉴스  |  gjdaily@gjdail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1  12:25:0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전복사고 난 무적호의 모습[독자제공]

"내일도 모레도 출조합니다."

11일 오전 5시께 욕지도 남쪽 약 80km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된 채 발견됐다.

무적호에는 선장을 포함해 14명이 타고 있었는데 12명이 구조됐으나 2명이 숨졌고, 2명은 실종상태다.

18명의 낚시객을 태울 수 있는 무적호는 지난해 1월 말께 처음 출항한 낚시어선으로 현재 매물로 내놓여 새 주인을 찾고 있는 상태였다.

여수 국동어항단지 내에 사무실을 두고 다른 두 척의 배와 한팀을 이뤄 갈치낚시를 1년 내내 나갔던 것으로 전해진다.

최근 한반도 주변 수온이 오르면서 난대성 어종인 갈치 어획량이 크게 늘어, 갈치낚시는 강태공들의 인기 출조 코스다.

수일 전에 평일 17만원, 주말 18~20만원을 미리 입금해야 예약이 가능하다.

예약하고 나서도 좋은 자리를 맡아 낚시를 즐기기 위해 바둑알로 자리를 추첨하기도 한다.

서울·경기 등 지역에서 관광업체가 운영하는 출조 버스를 타고 여수까지 찾는 낚시객들도 많다.

야행성 어종인 갈치낚시는 통상 오후 1시께 출항해 밤새 집어등을 밝히고 진행된다.

무적호도 사고가 나기 전날인 지난 10일 오후 1시 20분께 여수 국동항을 출항해 먼바다까지 나가 새벽에 돌아오던 길에 경남 통영 욕지도에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잔잔해진 바다 상황에 갈치 낚시객을 모집하는 무적호의 홍보 게시글에는 "내일도 모레도 출조합니다"는 글이 선명하게 적혔지만, 무적호는 결국 돌아오지 못했다.

   
▲ 통영 욕지도 인근 어선 전복[통영 해경 제공]

통상 겨울철은 갈치낚시 비수기다.

난대성 어종인 갈치가 5~6월께 여수 인근 해역까지 올라왔다가, 겨울철 11~12월부터는 따뜻한 바다를 찾아 제주도 근해까지 내려감에 따라 여수 지역 낚싯배 90%가 겨울철에는 갈치낚시 영업을 중단한다.

그러나 나머지 10% 낚시어선들은 '멀어도, 추워도, 적게 잡혀도' 갈치낚시를 하려는 수요를 쫓아 1년 내내 갈치낚시 영업을 계속하기도 한다는 게 여수 쪽 낚시어선 선장들의 전언이다.

무적호도 그런 배 중 한척이었다.

무적호를 운영하는 낚시업소는 매일매일 갈치낚시 성과를 보여주기 위해 사진을 게시했는데, 겨울철에 그만한 크기와 어획량을 기록하려면 먼바다로 나갈 수밖에 없다고 여수 지역 낚시어선 선장들은 입을 모았다.

구조된 낚시객 다수가 "다른 상선과 충돌한 것 같다"는 진술한 것으로 전해지자, 일부 낚시 선장들은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다"며 혀를 찼다.

겨울철 갈치낚시는 먼바다로 내려간 갈치를 찾기 위해 멀리 나갈 수밖에 없는데, 이 과정에서 도 경계나 연안 12마일 이내 조업 조건을 어기는 경우가 허다하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무적호가 먼바다로 몰래 나가 조업하기 위해 AIS(Auto Identification System)를 제대로 작동시키지 않아 어두운 새벽 시간 무적호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다른 선박과 충돌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해경 측은 "정확한 사고 원인은 조사를 진행해봐야 한다"며 "일단은 실종자 수색이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초고가 논란에'…신세계 건설 아파트 분양가 소폭 조정
2
文대통령 "광주 학살, 깊이 사과…5·18 부정 망언 부끄럽다"(종합)
3
[팩트체크] 82~88년생이 5·18 민주유공자?
4
[알쏭달쏭 바다세상] '병어회로 알고 먹었는데 병어가 아니래'
5
'광주의 젖줄' 광주천, 문화·생태·휴식 공간으로 거듭난다
6
부모부양 누가 해야하나…가족 71%→27% vs 사회 20%→54%
7
아파트 당첨 왜 안 되나 했더니…고의 미분양 가담자 벌금형
8
눈물과 다짐 넘쳐난 故 이희호 여사 장례…"한 시대와의 이별"
9
장애 아버지 생각해 미국행 망설이던 이정은, US오픈 여왕으로
10
"늘 피곤한 이유는 '자연 결핍'…식물을 키워라"
오피니언

민의를 읽고 있기나 한가…국회 당장 문 열어라

정치를 정의하는 어록이 여럿 있다. 가장 널리 사용되는 것 중 하나가 자원의 권...

민주화·여성·인권 운동가 이희호를 떠나보내며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남편 곁으로 떠나갔다. D...

평화 집회시위의 선진문화 첫걸음은 소음부터

대부분의 집회시위현장 모습을 떠올리면 수많은 깃발, 고막이 터질 듯한 확성기 소...
국회 직무유기 얼마나 더 참아야 하나

국회 직무유기 얼마나 더 참아야 하나

꽉 막힌 교착정국이 이어지고 있다. 여야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서구 금화로 278 (화정동, 407-8번지 국민생활관 202호)  |  대표전화 : 062-222-6800  |  팩스 : 062-222-680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광주 아 00136  |  회장 : 서귀원  |  발행인 : 오영수·윤순오  |  편집인 : 신현호  |  방송국장 : 조찬천  |  등록일 : 2013. 5. 2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호
Copyright © 2013 광주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