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송정↔도라산역 통일 특별열차…4월부터 달린다
상태바
광주송정↔도라산역 통일 특별열차…4월부터 달린다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2.2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산에서 세계평화로, 광주에서 유라시아로, 달려라 통일열차야."

▲ 남북이 하나로, 철도 착공식 출발하는 남측 일행 남북간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의 첫 걸음인 착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남측 주요인사들이 26일 아침 서울역에서 특별열차를 타고 착공식이 열릴 북측 개성 판문역으로 향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2018. 12. 26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4·27 남북정상회담', 올해 '남북철도·도로연결 착공식' 등 남북 관계 개선 분위기 속에서 광산구는 문화·보건·의료 분야 등 남북 교류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광주 광산구는 그 첫 단추로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1주년에 맞춰 오는 4월 26일 '광주송정역~도라산역 왕복 통일열차 여행'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 운행노선

이번 행사에 앞서 오는 28일 광산구와 코레일 광주본부, 투게더광산나눔문화재단이 광주송정역에서 통일 특별열차 편성·운영 업무협약을 한다.

세 기관은 이날 협약식에서 열차 편성·운행 이외에도 통일열차 공동 홍보 마케팅, 분기별 1회 이상 운영 노력 등을 약속할 예정이다.

'통일열차 여행'은 무궁화호 특별열차를 편성, 오전7시 광주송정역을 출발해 도라산역을 향하고 열차 안에서는 다양한 문화 공연과 통일 강의 등이 펼쳐진다.

▲ 기념 승차권 배부

도라산역에서는 통일토크쇼,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행사가 이어지고 이어 도라전망대와 제3땅굴 등 DMZ 현장을 둘러보며 분단의 아픔과 평화의 가치를 되새겨 보는 행사가 열린다.

이날 행사는 오후 5시에 도라산역을 출발해 밤 11시 광주송정역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마무리된다.

세부 행사 프로그램이 확정되는 3월, 투게더광산나눔문화재단은 홈페이지에서 참가자를 선착순으로 모집해 약 300명을 최종 선정한다.

참가비용은 8만1천500원 내외로 여기에는 왕복기차요금과 중·석식대, DMZ 시설이용료 등이 포함된다.

▲ 도라산역 통일플랫폼

현재 광산구는 소셜네트워크를 이용, 시민참여로 특별열차 이름을 짓는 '통일열차 네이밍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달 3일까지 시민 누구나 네이버 블로그,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광산구' 계정에서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문재인 정부가 열어놓은 평화와 통일의 길을 지역민과 지방정부가 더 단단하게 다져야 한다"며 "통일열차를 타고 판문점을 넘어 유라시아까지 진출할 내일을 준비하는 행사에 많은 시민의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