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황포돛배 다음 달 6일부터 영산포 선착장서 운항
상태바
영산강 황포돛배 다음 달 6일부터 영산포 선착장서 운항
  • 임천중 기자
  • 승인 2019.03.2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시 대표 관광 체험 상품인 황포돛배가 영산포 선착장으로 복귀한다.

▲ 영산강을 유람하는 황포돛배

나주시는 환경부 4대강위원회의 영산강 죽산보 개방에 따른 강 수위저하로 황포돛배를 지난해 11월 다야선착장으로 옮겨 임시 운항해왔다.

최근 완전 개방했던 죽산보가 환경부 수위정책에 따라 오는 9월까지 양수제약수위를 회복하게 되면서 황포돛배는 기존 보금자리였던 영산포 선착장(나주시 등대길 80)으로 재이전 하게 됐다.

▲ 황포돛배 선상공연

다음달 6일부터 9월 말까지 황포돛배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동절기 11월~2월 휴항) 매 시간 정각 영산포선착장에서 출발해 천연염색박물관까지 왕복 10km 구간을 약 50분 동안 유람한다.

승선요금은 성인 8천 원, 경로·청소년 6천 원, 나주시민, 국가유공자, 어린이, 시티투어 참여자 등은 4천 원이며, 20인 이상 단체관광객 방문 시 1인당 1천원이 할인된다.

나주시 관계자는 "영산포 선착장으로 다시 돌아온 황포돛배가 4월 홍어축제와 더불어 영산포 상권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승객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위생관리와 친절한 서비스 제공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