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소상공·중소제조업 신규채용 인건비 50% 6개월간 지원
상태바
광주시, 소상공·중소제조업 신규채용 인건비 50% 6개월간 지원
  • 최철 기자
  • 승인 2020.05.0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시장, 코로나19로부터 지역경제 지키기 제6차 민생안정대책 브리핑
이용섭 광주시장, 코로나19로부터 지역경제 지키기 제6차 민생안정대책 브리핑

광주시는 소상공인과 중소제조업이 신규 채용하는 시민 3천명의 인건비 50%를 6개월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로부터 지역경제 지키기 제6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4월8일 5차 민생안정대책으로 발표한 공공일자리 1만2천명 이상 채용계획을 구체화하고 채용 인원수도 1천명 확대했다.

이번 인건비 지원대책은 소상공인과 중소제조업이 지역경제와 민생의 근간이며 또한 이들 기업은 전체비용 중 인건비 비중이 높은 점을 고려해 소상공인과 중소제조업의 활력을 도모하고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지원내용은 제조업 30인 이하, 소상공인 5인 이하 업체에서 신규로 인력을 고용한 후 4대 보험에 가입할 경우 최저인건비 50%에 해당하는 인건비를 1인당 월 89만 8천원 한도 내에서 6개월 동안 지원하는 것이다.

다만, 보다 많은 업체들에게 혜택을 부여하기 위해 제조업은 기업당 3인 이내, 소상공인은 기업당 1인 이내에서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다음 주중 공고할 예정이며, 세부적인 공모 내용과 절차 등은 광주시 홈페이지 배너를 통해 원스톱으로 안내한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금은 포스트 코로나19를 준비해야 할 때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고 시민들의 일자리를 확충하는데 모든 역량과 자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일자리 창출에 대한 한시적 지원과 공공 일자리를 마중물 삼아 지속 가능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해 시민들의 삶을 안정시키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