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영화산업 어디로 가나"…지역영화 대응책 포럼
상태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영화산업 어디로 가나"…지역영화 대응책 포럼
  • 광주데일리뉴스
  • 승인 2020.10.0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시대 지역영화 대응책 포럼
포스트 코로나시대 지역영화 대응책 포럼

코로나19로 쇠퇴하는 지역의 영화산업과 영화발전 대응전략을 찾기 위한 포럼이 열렸다.

광주시의회는 7일 시의회 예결위회의실에서 '포스트 코로나와 지역영화 정책'이라는 주제로 포럼과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코로나로 인해 쇠퇴해 가는 지역 영화권의 현황을 되짚어보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지역영화의 발전방향을 찾고자 다양한 의견과 대안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했다.

인터넷 생중계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이용선 영상진흥위원회 영화문화팀장, 문선경 전주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함주리 작은영화관 기획전 사업단장이 참여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영화 정책', '영화제와 지역극장의 대책', 'OTT시대 영화의 경계' 등에 대해 각각 발제를 했다.

포럼 발제 후 진행된 지정토론에는 최황지 전남일보 기자, 김지연 영화연대 이사장, 김채희 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 등이 포럼발제에 따른 자유토론을 이어나갔다.

이날 토론회를 주관한 김나윤 의원(민주당, 북구6)은 "영화산업과 지역영화의 발전을 위해서는 확고한 생태계구축이 절실하다"며 "급변하는 시대, 영화를 비롯한 문화산업이 우리지역에서 공고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