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장녀 노소영, 내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큐레이터
상태바
노태우 장녀 노소영, 내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큐레이터
  • 연합뉴스
  • 승인 2020.10.2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디자인진흥원, 디지털 아트 전문가로 활동 요청…국제전 총괄
내년 9월 2일∼10월 31일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등에서 열려
노소영 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소영 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내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큐레이터로 활동한다.

27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노 관장은 내년 9월 2일부터 10월 31일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 등에서 열리는 2021광주디자인비엔날레 큐레이터로 활동할 예정이다.

행사를 주관하는 광주디자인진흥원은 우리나라 디지털 아트 계를 대표하는 노 관장의 참여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관장은 디자인비엔날레의 프로그램 중 하나인 국제전을 총괄하는 수석 큐레이터로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8년 광주시가 주최한 2018 아시아문화포럼에서 기조 강연을 했고. 2019년 광주에서 열린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ISEA)의 총괄 디렉터로 활동하는 등 광주와의 인연이 있다.

노 관장은 지난해 전남대병원에 1천만원의 성금을 기탁하기도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장남인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원장은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5·18 피해자에게 사과하기도 했다.

광주디자인진흥원은 내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주제를 'D'Revolution'으로 정하고 기본계획과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등 본격적인 행사 준비에 들어갔다.

2021광주디자인비엔날레 김현선 총감독은 "내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다름에 대한 새로운 발견, 상호 이해를 통해 세상을 바꾼 다양한 디자인과 만나게 될 것이다"며 "이미 시작된 디자인 분야의 많은 혁명, 일상의 변화에 대한 대응과 치유를 비대면, 비접촉 등의 새로운 소통 방식으로 표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