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인 현안 해결 실마리 광주시장·전남지사 만남 언제 이뤄질까
상태바
꼬인 현안 해결 실마리 광주시장·전남지사 만남 언제 이뤄질까
  • 연합뉴스
  • 승인 2020.10.2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민주당 최고위서 조우, 회동 기대감 높아져
광주시 구애에 전남도 거부 모양새 부담…"큰 틀 합의, 일부 이견 해소되면 언제든 가능"
광주시청(왼쪽)과 전남도청 [광주시·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시청(왼쪽)과 전남도청 [광주시·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도 행정 통합 등 문제로 꼬여만 가는 광주·전남 지역 현안 해결의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회동 여부에 지역사회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

당초 예정된 '27일 회동'은 불발됐지만, 갈등만 표출하는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서는 두 단체장의 만남이 필요하다는 지역사회 요구가 높은 만큼 조만간 회동이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온다.

28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이 시장과 김 지사는 30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에 참석한다.

27일 광주시청에서 개최된 국민의힘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에 이어 사흘 만에 공식 석상에서 만나는 것이다.

지자체별로 진행된 국민의힘의 협의회와는 달리 민주당 최고위 회의는 두 단체장이 함께 참석하는 것이어서 이들이 함께 있는 모습이 어떨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27일 이 시장이 협의회를 마치고 간단한 '티타임'을 요청했으나, 김 지사가 받아들이지 않은 선례가 있어 이번 만남이 또 어떤 모습일지 주목을 받는다.

이 시장의 '구애'에 김 지사가 '거부'한 모양새를 보였다는 평가가 많아 두 단체장 모두 이번 만남에 부담이 클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특히 이번에는 이 지역이 텃밭인 민주당이 주최하는 자리인데다 민주당 참석자들이 이낙연 대표를 비롯해 지역 출신이 많아 두 단체장이 '불편한 모습'을 보이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있다.

하지만 두 단체장의 회동을 위해서는 실무 단계에서 합의가 먼저 이뤄져야 하는 만큼 이번에도 27일의 재탕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시·도 통합 관련 논의 시기, 통합 청사 위치 등의 핵심 사안을 두고 뚜렷한 이견을 보인 만큼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회동은 어렵다는 것이다.

가깝지만 먼 사이 국민의힘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린 10월 27일 광주시청 앞에서 이용섭(오른쪽) 광주시장이 정책협의회를 마친 후 김영록(왼쪽) 전남도지사를 배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깝지만 먼 사이
국민의힘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린 10월 27일 광주시청 앞에서 이용섭(오른쪽) 광주시장이 정책협의회를 마친 후 김영록(왼쪽) 전남도지사를 배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최근 광주에서 확산하는 광주 민간공항 이전 반대 여론도 회동 가능성을 불투명하게 하는 요인이다.

광주시는 군 공항과 함께 민간공항 이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전남도는 군 공항 이전과는 별개로 협약대로 내년에 민간공항을 이전해야 한다고 맞선다.

광주시 권익위원회 주도로 군·민간공항 이전 문제 관련 공청회, 여론조사 등 시민 의견 수렴 절차를 진행하고 있어 이 부분이 전남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광주에서 '소음 문제를 일으키는 군 공항 이전이 어려운데, 불편함을 감수하고 민간 공항을 이전할 필요가 있느냐'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어 이 같은 의견 수렴이 결국 민간공항 이전 반대 여론을 확인하는 요식 행위가 되지 않겠느냐는 우려다.

하지만 시·도 통합과는 별개로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 나주 고형폐기물 연료(SRF) 열병합 발전소 가동 등 현안이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두 단체장의 회동이 조만간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광주시는 시간, 장소, 형식의 구애 없는 회동을 제안한 만큼, 전남도가 응한다면 언제든 회동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 관계자는 "통합이 필요하다는 데는 큰 틀에서 합의가 됐다. 일부 안건에서 이견이 있어 회동이 이뤄지지 않는데, 현안 해결을 위해서는 두 수장의 만남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는 이미 형성된 만큼 언제든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