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사업 재개할 듯
상태바
미래에셋,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사업 재개할 듯
  • 연합뉴스
  • 승인 2021.06.04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지던스 건립 반대 시민단체와 두 차례 대화…"오해 해소"

전남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사업 재검토를 선언했던 미래에셋이 레지던스(생활형 숙박시설)건립에 반대해온 시민단체와 대화를 통해 사업 재착수 의지를 밝혀 주목된다.

여수 경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여수 경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4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미래에셋과 '경도 레지던스 건립 반대 범시민사회단체추진위원회'(이하 범추위)는 전날 레지던스 건립 문제를 두고 비공개 회동을 했다.

이번 회동은 지난달 28일에 이어 두 번째 열렸으며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와 여수시의원들도 참석했다.

이날 범추위는 '부동산 투기' 등 논란이 됐던 레지던스 건립 문제에 대한 의혹이 해소됐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도 시민단체의 입장 변화에 따라 사업 재추진 의사를 밝혔다.

범추위 관계자는 "미래에셋이 사업에 성공해 지역경제 활성화뿐 아니라 아시아 최고의 해양관광단지가 되도록 힘을 모으겠다"며 "시민단체의 본연의 의무인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미래에셋의 경도 사업 재개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에 미래에셋 관계자도 "지역 사회의 오해가 해소된 만큼 원활한 사업 진행을 통해 지역 사회에 기여하겠다"며 "후대에 좋은 자산으로 남겨질 수 있도록 조속히 사업을 재착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범추위는 경도 개발과 관련해 다음 주중에 공식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달부터 중단된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재개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미래에셋은 1조5천억원을 들여 경도 일원 2.14㎢ 부지에 6성급 호텔과 리조트·골프장·상업시설·해상케이블카 등을 갖춘 아시아 최고의 복합 해양리조트를 조성할 계획이다.

1단계 사업으로 생활형 숙박시설인 레지던스에 7천500억원을 투입해 11개 동(1천184실)을 건립할 계획이었으나 지역 시민단체가 반발하자 지난달 20일 사업 재검토를 선언했다.

미래에셋의 경도 개발 중단 소식이 전해지자 경도 주민들이 사업 재개를 촉구하고 나서는 등 지역에서는 사업 재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