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광양에 소재전문과학관 들어선다…2025년 개관
상태바
전남 광양에 소재전문과학관 들어선다…2025년 개관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1.08.1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립 광양소재전문과학관 외관
공립 광양소재전문과학관 외관

전남도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공립전문과학관 건립 공모사업'에 광양시가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광양 황길동에 건립될 공립 광양소재전문과학관은 5년간 총사업비 400억 원을 들여 총 연면적 9천396㎡ 규모의 건축물(지하 1층, 지상 2층)과 야외 광장으로 조성된다.

2025년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남중권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콘텐츠는 '광양 소재 과학 월드 K-Material'을 주제로 꾸며진다.

지상 1층에는 융복합형 전시·교육을 하는 '기획전시관'과 온몸으로 체험하는 '오감 만족 놀이터'를, 지상 2층에는 소재의 개념부터 상상 속 소재까지 보고 듣고 체험하는 베이직월드(Basic world)와 퓨처월드(Future world) 등 '상설전시관'을 운영한다.

상설전시관에는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대표 상징인 포스코(POSCO)의 용광로를 10분의 1 크기 실물모형으로 재현하고, 실물 전기자동차 모형과 정밀화학부품 등도 전시한다.

어린이와 청소년이 소재생산 전국 1위인 광양만권의 소재기업 현장을 직접 탐방하고, 소재 분야 진로도 모색하도록 직업체험형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야외 광장에는 소재 재활용 체험 깡통로봇을 설치하고, 옥상에는 폐플라스틱과 섬유 소재를 활용한 옥상정원을 조성하는 등 야외 기획전시로 관람객의 시선을 모을 계획이다.

과학관이 건립되면 여수, 순천, 남해 등 인접 지자체 관광지와 연계해 연간 35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측된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공립 광양소재전문과학관은 과학문화 소외지역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 미래 꿈나무에게 수준 높은 과학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소재 분야 대한민국 최고 과학관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