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K-POP 스타의 거리' 관광 특화상품으로 홍보
상태바
광주시, 'K-POP 스타의 거리' 관광 특화상품으로 홍보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1.08.2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선미·스테이씨·청하 등 한류스타 참여 마케팅 본격 추진
K-POP 스타의 거리 스타핸드프린팅 전시대
K-POP 스타의 거리 스타핸드프린팅 전시대

광주시는 지난해부터 광주출신 케이팝 스타를 테마로 충장로 옛 학생회관 뒷골목과 금남로4가역 주변에 조성한 'K-POP 스타의 거리' 홍보에 나서고 있다.

시는 지난 10일 가수 선미와 25일 6인조 걸그룹 스테이씨의 스타 핸드프린팅을 각각 서울 소속사에서 하고 광주관광 홍보 영상을 촬영했다.

선미는 인기 걸그룹 원더걸스 멤버로 시작해 최근 솔로 앨범도 연이어 히트한 케이팝(K-POP) 한류스타다.

스테이씨는 차세대 케이팝스타로 2021년 브랜드 고객충성도 신인 아이돌 부문 대상을 수상한 영향력 있는 걸그룹으로 멤버 중 윤이 광주출신이다.

선미는 광주관광 홍보 영상을 통해 "광주하면 엄마집이 떠오른다. 홍콩 스타의 거리와 부산국제영화제 거리처럼 자리매김하게 될 광주 K-POP 스타의 거리의 올해 첫 핸드프린팅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또 케이팝 댄스공연과 내가 사랑하는 스타의 팬아트 공모전, 스타 팬미팅 등을 소개하며 팬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하루빨리 코로나19 상황이 끝나 광주 K-POP 스타의 거리에서 케이팝 팬들과 만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스테이씨
스테이씨

걸그룹 스테이씨도 광주 출신 윤이 멤버들에게 고향 광주를 소개하고, 케이팝 팬들과의 만남을 염원했다.

홍보영상은 9월 이후 케이팝 유튜브채널 ‘와따TV’와 광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빛튜브’에서 볼 수 있다.

현재 스타의 거리에는 크래비티, 몬스타엑스, 에이티즈 등 아이돌 스타 30여명의 핸드프린팅이 설치돼 있다.

올해는 선미, 스테이씨에 이어 청하, 고스트나인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의 핸드프린팅을 제작·설치하고, 스타의 거리 방문 홍보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K-POP 스타의 거리를 활용한 체험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스타의 거리 콘텐츠 보강, 국내외 관광객 모객 활동 강화 등을 통해 지역 특화 도시관광상품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