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건물 붕괴참사 유족 "SBS 영상 논란에 슬픔과 분노"
상태바
철거건물 붕괴참사 유족 "SBS 영상 논란에 슬픔과 분노"
  • 연합뉴스
  • 승인 2021.09.0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액 합의금에 아파트까지 받았다는 유언비어로 2차 피해"
SBS TV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3' 헤라팰리스 붕괴 보도 장면[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SBS TV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3' 헤라팰리스 붕괴 보도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9명이 목숨을 잃은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의 유가족이 "SBS 드라마 영상 논란은 우리를 슬프고 분노하게 한다"고 5일 밝혔다.

유가족 대표단은 이날 언론에 "우리는 무고한 시민이 목숨을 잃는 후진국형 인재와 참사가 반복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제도개선책 마련을 위해 슬픔과 고통을 견디며 노력하고 있다"며 이러한 입장을 전했다.

유가족은 합의금 관련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2차 피해 고충도 토로했다.

유가족은 "우리가 합의금으로 거액과 시공사의 아파트까지 받았다는 악의적인 유언비어가 퍼지고 있다"며 "현재 한 사람도 가해 기업으로부터 합의금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논란을 빚은 드라마 영상은 지난 3일 방영된 SBS TV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등장했다.

문제가 된 장면은 드라마 속 인물들이 거주하던 주상복합 건물의 붕괴 소식을 전하는 극 중 뉴스 보도다.

실제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포항 지진 당시 영상이 드라마 장면에서 사용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펜트하우스 제작진은 공개적으로 사과했고, 해당 방송분의 다시 보기는 중단된 상태다.

철거건물 붕괴 참사는 지난 6월 9일 오후 4시 22분께 현대산업개발이 시공을 맡은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의 버스 정류장에서 발생했다.

철거공사 중이던 지상 5층짜리 건물이 통째로 무너지면서 바로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에 매몰됐다.

짓눌린 버스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다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