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율성 음악으로 가을밤 수놓는다"…정율성음악축제
상태바
"정율성 음악으로 가을밤 수놓는다"…정율성음악축제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1.10.2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29일, 관현악의 밤·실내악의 밤·신인음악회 등…대면·비대면 진행

2021 정율성음악축제 '정율성페스티벌 오케스트라'와 '신인음악회'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대면(빛고을시민문화관)과 비대면으로 병행해 진행된다.

정율성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27일 '관현악의 밤'과 28일 '실내악의 밤' 등을 진행된다.

오후 7시 30분부터 진행되는 '관현악의 밤'은 정율성의 창작 정신과 어우러질 수 있는 작곡가들을 선별해 4개 대륙 클래식 작곡가들의 작품으로 레퍼토리를 구성했다.

이날 공연은 바그너 '리엔찌 서곡'을 시작으로 소프라노 한예원 씨가 감미롭고 부드러운 음성으로 정율성의 아름다운 가곡 '매화를 읊노라'와 도니제티의 오페라 '광란의 아리아' 중 '오, 달콤한 노래소리여... 쓴 눈물을 흘렸네'를 선보인다.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이어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씨가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Op.35'와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을 바이올린 선율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공연은 변욱 지휘자(전 광신대 교수),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씨, 소프라노 한예원 씨, 지역음악인들로 구성된 '프로젝트 오케스트라'가 출연한다.

28일 저녁 7시 30분에 열리는 '실내악의 밤'은 음악감독 김민 씨의 취임과 함께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KCO)의 수석 연주자들이 정율성 음악과 대표 현악사중주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29일 저녁 7시 30분, 광주 지역 음악대학 재학생들로 구성된 신진 음악인들이 참여한 '신인음악정율성음악축제'는 대면·비대면으로 진행된다.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열리는 대면 관람은 ▲27일 관현악의 밤 ▲28일 실내악의 밤 ▲29일 신인음악회 등 3개 행사별 각각 220여명을 사전예약 받는다.

관람 신청방법은 정율성음악축제 홈페이지(http://jysfestival.kr)를 통해 신청가능하다.

비대면은 유튜브 채널 '광주문화재단TV'(https://www.youtube.com/user/gjcforkr)에서 실시간 관람가능하다.

2021 정율성음악축제 마지막 행사인 '양림프로젝트' 전시를 11월에 만날 수 있다.

11월 11일부터 18일일까지 양림동 이이남 스튜디오에서 '정율성, 미디어아트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전시 등 총 3가지 스페이스를 감상할 수 있다.

11일 오후 4시에는 개막공연 및 전시투어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