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향 정기연주회 '1905年'
상태바
광주시향 정기연주회 '1905年'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2.03.07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8일 저녁 7시 30분, 전남대학교 민주마루
광주시립교향악단
광주시립교향악단

광주시립교향악단은 제363회 정기연주회 '1905年'을 오는 4월 8일 저녁 7시 30분 전남대학교 민주마루에서 공연한다.

이번 연주회는 멘델스존 피아노 협주곡 1번과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1번 '1905年'을 선보인다.

첫 무대에서는 피아니스트 이혁의 협연으로 멘델스존 피아노 협주곡 1번 G단조를 연주한다. 멘델스존의 여러 협주곡 가운데 가장 먼저 나온 작품으로 화려한 기교와 낭만을 갖춘 봄날의 포근하면서도 유쾌한 협주곡이다.

두 번째 무대에서는 러시아 혁명의 계기가 된 1905년 피의 일요일 사건을 음악으로 표현한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1번을 홍석원 예술감독 지휘로 연주한다.

당시 러시아의 암울했던 스탈린 시절의 절망에서 벗어나 새로운 희망을 꿈꾸던 시기에 나온 음악으로 각 악장마다 '피의 일요일'을 상정한 제목을 갖고 있는 쇼스타코비치 최초의 '표제 교향곡'이다.

쇼스타코비치는 억압된 사회에서 자신의 음악을 통해 끊임없이 자유를 외쳤다.

이번 연주회를 통해 쇼스타코비치의 철학과 정신에서 자유를 위해 목숨을 바쳤던 광주의 정신을 느낄 수 있다.

이번 연주회는 8세 이상 입장 가능하며 R석 3만원, S석 2만원, A석 1만원이다.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와 티켓링크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문의: 062-524-50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