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을 담다' 오월가족이 들려주는 '오월이야기'
상태바
'기억을 담다' 오월가족이 들려주는 '오월이야기'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2.04.28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일~6월 18일, 옛 전남도청 일대
가슴에 묻은 오월이야기
가슴에 묻은 오월이야기

오월가족 이야기를 들은 뒤 5·18민주화운동 현장을 둘러보며 그날의 역사와 가치를 되짚어보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민주·평화·인권의 오월정신을 확산하기 위한 '오월이야기'를 5월 1일부터 6월 18일까지 총 30차례 옛 전남도청과 별관 등에서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오월가족이 겪은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가슴에 묻은 오월이야기', 전문해설사와 함께 5·18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일대를 둘러보며 공간에 담긴 그날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역사현장 탐방'으로 꾸며진다.

역사현장 탐방
역사현장 탐방

ACC는 오월행사와 방문객이 집중되는 다음달 14일부터 22일까지는 특별운영 기간으로 정해 매일 시민을 맞이한다. 참가자에게는 기념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무료로 진행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ACC 누리집(www.acc.go.kr) 또는 현장예매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교류홍보과(☎ 062-601-4263)로 문의하면 된다.

이강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은 "이번 행사가 오월가족과 시민이 소통하며 오월정신을 되새기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면서 "ACC는 앞으로도 오월가치를 알리기 위한 더욱 다양하고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