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내버스 노사, 임단협조정안 합의…파업은 피해
상태바
광주 시내버스 노사, 임단협조정안 합의…파업은 피해
  • 연합뉴스
  • 승인 2022.05.03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지역 시내버스 노사가 2일 임금·단체협약 조정안에 최종 합의하면서 우려했던 파업 사태는 피할 수 있게 됐다.

광주시와 전국 자동차노동조합 연맹 지역노조 등에 따르면 광주지역 버스 노사는 이날 오후 전남지방노동위원회의 3차 조정에서 시급을 3.9% 인상하는 조정안에 합의했다.

이번 조정이 불발될 경우 노조는 오는 3일부터 파업 등 쟁의행위를 하겠다고 예고했지만, 노사가 조정안에 합의하면서 쟁의행위는 하지 않게 됐다.

당초 버스 노조는 임금 8.5% 인상, 정년 65세 연장, 비정규직 문제 해결 등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임금인상 1.5%를 대안으로 제시해 입장 차이를 보였다.

자정이 가까운 시간까지 조정이 진행된 끝에 사측이 3.9%까지 임금을 인상하는 데 동의했고, 노조는 임금 인상을 제외한 다른 요구안은 추후 자율 교섭하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 사태를 피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교섭을 벌인 끝에 합의에 이를 수 있었다"며 "시민 불편을 초래하는 일을 피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에서는 대부분 지역 노사가 임단협을 체결한 상태다.

다만, 순천에서는 지난달 20일부터 시내버스 파업 사태가 이어지고 있고, 구례에서는 조정 기일을 연장해 협상이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