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100억 투입해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추진
상태바
광주시, 100억 투입해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추진
  • 최철 기자
  • 승인 2022.05.1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벨트
그린벨트

광주시는 올해 100억원을 투입해 생활기반 시설 확충 등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생활기반사업 10개와 환경문화공모사업 5개로, 광주시 개발제한구역의 낙후된 기반시설 개선과 친환경적 주민휴식 공간 확충이 기대된다.

도로 확장과 포장, 농업 저수지 보수·보강, 소하전 정비 등 10개 생활기반 사업에 61억원을 투입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마을 진입로 등 도로 확장, 농경지 침수 예방 등이 가능하다.

누리길, 여가 녹지, 경관 조성 등 5개 환경문화 공모 사업도 39억원을 들여 추진한다.

숲길 산책로, 명상공간, 생태체험 공간 등 다채로운 주제로 지역 내 우수한 생태, 문화자원을 활용해 생태관광과 녹색성장 발전의 새로운 모형을 창출할 예정이다.

신재욱 시 도시계획과장은 "주민지원사업이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과 인근 주민들의 여가생활 지원은 물론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