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서도 7일 화물연대 파업…광양항 등 물류차질 우려
상태바
광주·전남서도 7일 화물연대 파업…광양항 등 물류차질 우려
  • 연합뉴스
  • 승인 2022.06.0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정부 첫 화물연대 파업 'D-1'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총파업을 하루 앞둔 6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부화물터미널에 화물 차량이 주차되어 있다. 2022.6.6 (사진=연합뉴스)
새 정부 첫 화물연대 파업 'D-1'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총파업을 하루 앞둔 6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부화물터미널에 화물 차량이 주차되어 있다. 2022.6.6 (사진=연합뉴스)

광주·전남 화물연대 조합원들도 7일 0시 파업을 예고하면서 당국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6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광주지부와 전남지부에 따르면 조합원들은 7일 오전 10시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 전남 광양항에서 파업 출정식을 열 예정이다.

광주에서는 1만5천500여대 화물차주 가운데 화물연대 조합원은 1천800여명인 것으로 광주시는 파악했다.

화물연대 측은 차주의 10%가량인 1천500여명으로 추정했으나 비조합원이나 기아, 삼성, 금호타이어 등 대형 사업장의 물류 조합원도 동참할 것으로 예상했다.

화물연대 광주지부 관계자는 "1월에만 기름값이 ℓ당 1천400원대였지만 지금은 2천원대"라며 "벼랑 끝에 몰린 조합원들에게 강력 대응 운운할 게 아니라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당국은 조합원 비중 등으로 미뤄 당장 타격이 크지는 않겠지만 파업이 길어지면 영향이 커질 것으로 보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대형 사업장 관할 경찰은 파업을 강행하면 초반부터 불법 행위에 강력히 대응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전남에서는 여수 국가산단, 광양항, 여수항 등이 밀집한 동부권의 물류 차질이 우려된다.

순천, 여수, 광양에만 3천여명 조합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특히 이곳은 석유화학단지(여수), 철강(광양), 항만 등 시설이 밀집해 전국 물류산업의 축소판이라고 화물연대 측은 전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 전남도 등은 국토교통부 등 정부 부처 합동 점검 회의 등 결과를 토대로 대응 방침을 마련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