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전기-가스요금·전기차 충전요금 줄줄이 인상
상태바
오늘부터 전기-가스요금·전기차 충전요금 줄줄이 인상
  • 연합뉴스
  • 승인 2022.07.01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요금 4인가구 월 1천535원↑…가스요금 가구당 월 2천220원↑
공공요금 줄인상에 물가 부담 가중…물가상승률 6%대 불가피
오늘부터 전기·가스요금 오른다(오늘 공공요금인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동시에 인상된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서울 시내 한 건물의 가스계량기. 2022.6.30 pdj6635@yna.co.kr[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늘부터 전기·가스요금 오른다
오늘 공공요금인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동시에 인상된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서울 시내 한 건물의 가스계량기. 2022.6.30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공요금인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1일부터 동시에 인상됐다.

전기요금은 4인 가구 기준으로 평균 월 1천535원, 가스요금은 가구당 월 2천220원의 부담이 각각 늘어났다.

공공요금 줄인상으로 물가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어 6%대의 물가 상승률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오는 10월에는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또 동시에 인상된다.

여기에 더해 이날부터 전기차 충전요금도 사실상 올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에 따르면 올 3분기(7~9월) 전기요금에 적용되는 연료비 조정단가가 kWh(킬로와트시)당 5원으로 확정됐다.

연료비 조정요금이 기존보다 kWh당 5원 인상된 것이다.

전기요금은 기본요금·전력량요금(기준연료비)·기후환경요금·연료비 조정요금 등으로 구성돼 있는데 분기마다 조정되는 연료비 조정요금이 이번 3분기에 인상된 것이다.

이번 조정단가 조정으로 4인 가구(월평균 사용량 307kWh 기준)의 평균 월 전기요금 부담은 약 1천535원 증가한다.

한전은 이번 조정단가 조정과 함께 올여름 폭염이 예상됨에 따라 7∼9월에 한시적으로 취약계층의 요금 부담을 완화해 주기 위해 복지 할인 대상 약 350만가구를 대상으로 할인 한도를 40%로 확대하기로 했다.

장애인과 유공자, 기초생활 수급, 차상위계층 등 사회적 배려 계층에 대해서는 3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적용에 따른 요금 증가 폭만큼의 한도인 1천600원을 추가로 할인해 월 최대 9천600원을 할인해 줄 계획이다.

원가 상승에 따른 전기료 인상되지만, 올 여름 전력 수급 만만치 않다29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한국전력 서울지역본부에 설치된 전력 수급 현황 전광판에 현재 전력 사용량과 예비 전력량이 표시돼 있다.올여름은 평년보다 더울 것으로 예상되고, 코로나19 정상화에 따른 전력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여 전력 사용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특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라 전력 생산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이 있어 관계 기관들은 전력 수급 관리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2022.6.29 (사진=연합뉴스)
원가 상승에 따른 전기료 인상되지만, 올 여름 전력 수급 만만치 않다
29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한국전력 서울지역본부에 설치된 전력 수급 현황 전광판에 현재 전력 사용량과 예비 전력량이 표시돼 있다.
올여름은 평년보다 더울 것으로 예상되고, 코로나19 정상화에 따른 전력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여 전력 사용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라 전력 생산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이 있어 관계 기관들은 전력 수급 관리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2022.6.29 (사진=연합뉴스)

이날부터 전기요금과 함께 가스요금도 올랐다.

민수용(주택용·일반용) 도시가스 요금이 메가줄(MJ·가스 사용 열량 단위)당 1.11원 인상됐다. 서울시 소매요금 기준으로 부가세는 별도다.

이는 작년에 확정된 정산단가 인상분과 이번에 결정된 기준원료비 인상분 등이 반영된 결과다.

도시가스 요금은 발전 원료인 액화천연가스(LNG)의 수입단가인 '원료비'(기준원료비+정산단가)와 도소매 공급업자의 공급 비용 및 투자보수를 합한 '도소매 공급비'로 구성된다.

세부적으로 보면 MJ당 1.11원 올라 주택용 요금은 16.99원으로, 일반용(영업용1) 요금은 16.60원으로 각각 조정됐다.

인상률은 주택용이 7.0%이고, 음식점·구내식당·이미용실·숙박시설·수영장 등에 적용되는 일반용(영업용1)은 7.2%, 목욕탕·쓰레기소각장 등에 적용되는 일반용(영업용2)은 7.7%다.

서울시 기준으로 가구당 평균 가스요금이 월 3만1천760원에서 3만3천980원으로 2천220원 올랐다.

가스요금도 인상…저소득층 부담 증가7월부터 전기·가스요금이 인상되며 저소득층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내달부터 전기요금 연료비 조정단가는 5원 올라 4인 가구 월 평균 부담액이 약 1천535원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가스요금은 메가줄 당 1.11원 인상돼 가구당 월 평균 약 2천220원 부담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28일 서울 영등포구 주택가에 놓인 액화석유가스(LPG) 용기. 2022.6.28 (사진=연합뉴스)
가스요금도 인상…저소득층 부담 증가
7월부터 전기·가스요금이 인상되며 저소득층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내달부터 전기요금 연료비 조정단가는 5원 올라 4인 가구 월 평균 부담액이 약 1천535원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가스요금은 메가줄 당 1.11원 인상돼 가구당 월 평균 약 2천220원 부담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28일 서울 영등포구 주택가에 놓인 액화석유가스(LPG) 용기. 2022.6.28 (사진=연합뉴스)

전기차 충전요금도 이날부터 사실상 인상됐다.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시행해온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 제도가 6월 말 종료됨에 따라 전기차 아이오닉 기준으로 연료비가 kWh당 292.9원에서 313.1원으로 올랐다.

전기요금과 가스요금 등의 인상으로 가계와 자영업자 등의 물가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6%대 물가 상승률은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

특히 오는 10월에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다시 한번 동시에 인상될 예정이어서 물가 부담이 더 가중될 전망이다.

전기요금의 경우 지난 4월 기준연료비가 kWh당 4.9원 올랐는데 오는 10월에 4.9원 더 인상된다.

가스요금의 경우 정산단가가 5월에 0원에서 1.23원으로 인상된 데 이어 이날부터 1.90원으로 0.67원 올랐고 오는 10월에는 2.30원으로 0.40원 더 오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