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도심 관통 경전선 문제 해결되나…시장·장관 논의
상태바
순천 도심 관통 경전선 문제 해결되나…시장·장관 논의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2.08.2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관규 순천시장, 원희룡 장관 면담
노관규 순천시장, 원희룡 장관 면담

노관규 순천시장은 지난 26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순천 도심을 관통하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의 문제점에 대해 논의했다.

노 시장은 이 자리에서 하반기 예정된 기본계획 확정고시를 미루고 현장을 더 살펴줄 것을 요청했다.

 노 시장은 "100년 만에 철도를 손대는 것은 새로 건설하는 것이나 다름없는데 새로운 철도를 도심을 관통하게 놓는 경우는 없다"며 경전선 도심통과에 대해 반대의견을 피력했다.

이어 "순천시민들은 기존의 방식대로라면 경전선 사업을 원하지 않는다"고 민심을 전했다.

원희룡 장관은 "경전선 구간 중 유일하게 도심을 통과하는 순천노선에 대한 노 시장의 설명을 듣고 나니 그간의 경전선 관련 내막과 전후사정을 충분히 알게 됐다"면서 "이 사업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순천시민들의 입장도 이해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번 놓으면 100년을 사용하는 철도는 국토계획의 종합적인 관점에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노 시장의 의견에 공감하며 차분하게 풀어가야 할 사안이라 생각된다"며 "지난 정부에서 생긴 문제지만 새 정부에서 풀어가는 것도 충분히 의미가 있다"고 화답했다.

면담을 마친 노 시장은 "바쁜 국정에도 지역의 소리를 귀담아 들어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께 감사드린다"며 "제주특별자치도 지방행정의 경험과 그동안의 국정 경험이 쌓인 분으로 지혜로운 리더십을 발휘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