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물어가는 외로움' 문병란 시인 추념 콘서트
상태바
'여물어가는 외로움' 문병란 시인 추념 콘서트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2.09.2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동구 인문학당
시인 문병란의 집
시인 문병란의 집

민족시인 문병란 선생(1935~2015) 타계 7주기를 맞아 24일 오후 7시 동구 인문학당에서 포엠콘서트 '여물어가는 외로움'이 열린다.

문병란 선생의 삶과 생애를 조명하고 그의 작품세계를 주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선생의 작품 12편의 시(詩)에 음악가 한보리 씨가 곡을 붙인 노래와 영상 시를 선보인다.

박관서 시인(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과 이동순 조선대학교 교수가 눈 선생의 작품세계를 살펴보는 대담 시간도 갖는다.

전남 화순 출신인 문 선생은 1960년 등단 이후 시대상을 반영해 저항과 비판 의식에 기반한 민족·민중문학에 몰두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내란선동죄로 구속돼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동구는 문 선생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기리기 위해 생전에 거주하던 지산동 자택을 매입해 '시인 문병란의 집'을 개관하는 등 기념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