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단 시각예술과 만남…ACC 특별전 '연대와 환대'
상태바
요르단 시각예술과 만남…ACC 특별전 '연대와 환대'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2.10.0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까지 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 로비…작품 60여점 전시

아시아 대륙의 양 끝에 위치한 한국과 요르단이 시각예술로 서로 만나 시대의 다양한 생각을 담아낸 전시가 열린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한국과 요르단 수교 60주년 기념 특별전시 '연대와 환대'를 23일까지 ACC 국제회의실 로비 일대에서 개최한다.

서아시아 요르단의 색다른 문화와 마주할 수 있는 이번 전시엔 한국과 요르단 작가 21명이 참여해 시대의 다양한 생각을 녹아낸 60 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작품들은 시대의 화두에 발언하고 표현하는 은유이자 작가의 희로애락이 화학 작용한 존재 경험의 서사다.

특히 일면식도 없는 한국과 요르단 작가들이 교환일기를 쓰듯 서로의 작품을 교환하며 소묘(드로잉)를 비롯한 사진, 물체(오브제), 작업 부산물 등을 더해 완성, 확장했다.

동시대의 화두를 각자의 시각으로 재해석하고 탈바꿈해 각 문화의 특성과 보편성을 마주하도록 다양한 태도와 방식으로 시각화했다.

두 나라 간 문화교류와 새로운 시대에 기대를 더하는 이유다.

전시와 연계한 작가와의 대화도 마련했다.

요르단 예술가 나흘라 타바(Nahla Tabbaa), 제이드 샤와(Zaid Shawwa)가 오는 14일 오후 2시에 전시 공간에서 관람객과 만나 작품을 소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