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자투리땅 '생활 속 정원'으로"…전남도의회 조례 발의
상태바
"도심 자투리땅 '생활 속 정원'으로"…전남도의회 조례 발의
  • 박성수 기자
  • 승인 2022.12.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균 부의장(더불어민주당·광양)

도심 곳곳에 방치돼 미관을 해치는 자투리땅이나 완충녹지가 '생활 속 정원'으로 새롭게 조성될 전망이다.

전남도의회 김태균 부의장(더불어민주당·광양)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생활 속 정원 조성 지원 조례안'이 지난 8일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

조례안은 ▲생활 속 정원 조성을 위한 예산 지원 근거 ▲우수 생활 속 정원 선정 ▲생활 속 정원 평가단 구성·운영 ▲생활 속 정원 유지·관리를 위한 주민 참여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조례가 시행되면 주택가 사이나 도로변과 같은 도심 곳곳에 버려진 자투리땅과 완충녹지가 생활 속 정원으로 새롭게 탈바꿈하게 된다.

또 도심 미관이 개선되고 도민들의 생활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날 조례안을 심의한 보건복지환경위원회는 조례안의 취지에 공감하며, 전남도에서 생활 속 정원 조성을 위한 예산 확보와 사업 모델 발굴에 주력할 것을 당부했다.

김태균 부의장은 "도내 자투리땅과 완충녹지를 활용한 ‘생활 속 정원’을 도심 곳곳에 조성한다면 도민의 환경복지 실현에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생활 속 정원이 '한평정원'과 같은 도심 재생사업의 우수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