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전남 11개 시군 도시가스 요금 5.4% 인상
상태바
내달부터 전남 11개 시군 도시가스 요금 5.4% 인상
  • 광주데일리뉴스
  • 승인 2014.06.08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량 증가, 설비투자 저조한 여수는 4.6% 인하

다음 달부터 전남 목포 등 도내 11개 시군 도시가스 요금이 평균 5.4% 인상된다.

반면 여수지역은 4.58% 내린다.

전남도는 7월1일부터 목포권과 순천권, 나주 등 중부권 11개 시군에 공급하는 도시가스 요금을 평균 5.41% 인상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업체별로 목포도시가스㈜(목포, 영암, 무안)는 7.17%, 전남도시가스㈜(순천, 광양, 곡성)는 3.61%, ㈜해양도시가스(나주, 화순, 장성, 담양, 영광, 해남, 함평)는 5.44% 인상했다.

여수국가산업단지 등 여수지역에 공급하는 대화도시가스㈜는 4.58% 인하했다.

전남도는 지난달 29일 물가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도(道)가 제출한 인상안을 원안대로 심의, 의결했다.

전남도는 인상지역은 물가상승률, 업체의 도시가스 공급 투자비 보전 등을 고려했으며 인하지역은 여수산단 판매량 증가, 공급설비 투자 실적 저조 등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남지역 도시가스 요금은 주택용(취사) 기준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서울 등과 비교해 배 가량 비싸며 광주지역보다도 40%가량 높은 편이다.

전남도는 도내 도시가스 요금이 광역시 등 다른 지역에 비해 비싼 것은 보급률이 낮은 데다 투자비 과다 등에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기준 도내 4개 도시가스업체 매출액은 38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소비자정책위원회는 경제부지사를 위원장으로 전남도청 실국장 6명과 도 교육청, 광주지방공정거래사무소 등 당연직 9명, 도의원, 소비자단체, 대학교수, 회계사 등 위촉직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전남도가 심의를 거쳐 요금을 결정하는 것은 시내버스와 택시, 도시가스 요금 등 단 3개에 불과하다.

전남지역에서 도시가스를 이용하는 가구는 12개 시군 30만8천875가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