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이라도 사자…소득 하위 20% 복권 지출 27% 증가
상태바
복권이라도 사자…소득 하위 20% 복권 지출 27% 증가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3.03.0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득 상위 20% 복권 구입비는 7% 증가 그쳐
서울 송파구 잠실의 한 로또판매점 앞으로 로또를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송파구 잠실의 한 로또판매점 앞으로 로또를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소득 하위 20%가 지출한 복권 구매 비용이 1년 전보다 3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복권 구매 지출은 703원으로 1년 전보다 1.4% 증가했다.

이는 복권을 아예 구매하지 않는 가구를 포함해 집계한 평균치이므로 실제 가구의 복권 구매비와는 다르지만, 전년 대비 증감을 비교할 수 있는 지표다.

소득 분위별로 보면 하위 20%에 속한 1분위 가구의 복권 구매 지출이 전년 대비 27.4% 급증해 전체 분위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상위 20%인 5분위 가구의 복권 구매 지출은 7.0% 증가했다.

물가 상승률을 반영한 실질지출을 보면 소득 상·하위 계층의 차이는 더욱 벌어졌다.

지난해 1분위 가구의 실질 복권 구매 지출은 21.2% 증가했지만, 5분위 가구의 실질 지출은 1.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체 가구의 실질 복권 구매 지출은 오히려 1년 전보다 3.5% 줄었다.

지난해 고물가로 가계가 지갑을 닫는 와중에도 소득 하위층의 복권 구매 지출은 유독 20% 넘게 늘었다는 의미다.

이처럼 복권 관련 지출이 늘어나면서 복권 판매액도 매년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지난해 연간 복권 판매액은 6조4천292억원으로 전년(5조9천753억원)보다 7.6% 증가하며 사상 처음으로 6조원을 돌파했다.

복권 판매액은 2017년 4조2천억원, 2018년 4조4천억원, 2019년 4조8천억원으로 점차 늘다가 코로나19가 확산한 2020년 5조4천억원으로 뛰었고, 이후 2021년과 2022년까지 연거푸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만 19세 이상 성인 가운데 최근 1년 이내 복권 구매 경험이 있는 사람은 56.5%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