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공공기관 구조혁신 일방적 추진…뒤늦은 사과·해명
상태바
광주시, 공공기관 구조혁신 일방적 추진…뒤늦은 사과·해명
  • 최철 기자
  • 승인 2023.03.1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광주시가 공공기관 통폐합을 추진하면서 소통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시의회에서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15일 광주시 제1회 추경 심사에 앞서 광주시 공공기관 구조혁신 추진 절차에 대해 긴급 보고 및 질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 문영훈 광주시 행정부시장, 기획조정실장, 전략추진단장 등을 출석시켰다.

행정자치위원회 위원들은 "광주시가 세운 혁신계획안에 정한 로드맵과 추진계획은 물론, 외부기관에서 수행한 용역에서도 혁신안을 공개하기 전에 의회와 협의하도록 예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광주시가 일방적으로 절차를 진행했고, 그 과정에서 담당 부서의 정무적인 과오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공기관의 혁신에 관한 광주시의 의지는 모르는 바 아니나, 추진 과정에 대한 공감을 얻으려는 노력이 수반될 때 비로소 온전한 혁신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절차 추진 과정에서의 적극적인 소통을 요구했다.

이에 문영훈 행정부시장은 "작년 본예산 심의 때부터 의회와의 소통 문제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해오고 있다"면서 "(공공기관 통합이) 워낙 민감한 사안이라 사전에 협의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그간 실무차원에서 적극적인 소통을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업무담당자를 질책했다"고 해명했다.

공공기관 혁신 업무 김영선 단장은 "계획된 일정을 맞추지 못하면서 시급히 실무를 진행해야 했던 상황에서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하지 못하고 부족한 정무적인 판단을 한 점에 대해 사죄드린다"고 답변했다.

임미란 행정자치위원장은 "광주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공기관 통폐합이 결코 쉬운 문제가 아닌데, 협의 및 소통의 과정을 실천에 옮기지 못해 논란이 지속된 점이 매우 아쉽다"면서 "향후 광주시의 적극적인 행정으로 시의회와 함께 시민 행복과 광주발전을 함께 이뤄나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