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 완도] 최악 가뭄 보길도 동백 더 활짝…붉게 물들어
상태바
[픽! 완도] 최악 가뭄 보길도 동백 더 활짝…붉게 물들어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3.03.2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길도 동백꽃 하트[공원사무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보길도 동백꽃 하트
[공원사무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장기적인 가뭄에 극심한 식수난을 겪고 있는 전남 완도군 보길도가 붉게 물들었다.

가뭄에 위기를 느낀 식물 본능으로 동백꽃이 더 화려하게 많이 피었다.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사무소는 가뭄이 지속되는 보길도가 동백꽃이 만개해 절정에 달했다고 24일 알려왔다.

보길도에서 가장 높은 격자봉(해발 431m) 능선 탐방로에서는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빽빽한 동백나무 터널을 만날 수 있다.

세연정∼낙서재(2km) 구간 도로변에는 동백꽃이 송이째 떨어져 탐방로를 붉게 물들였다.

붉게 물들인 보길도 동백꽃[공원사무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붉게 물들인 보길도 동백꽃
[공원사무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보길도는 예전부터 동백나무가 많이 자라 동백섬으로 불리고 있다.

동백꽃은 4월 중순까지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공원사무소에서는 내다봤다.

보길도에는 윤선도 원림, 동천석실, 보옥리 공룡알 해변, 송시열 글씐바위 등 관광 명소도 많다.

정병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탐방시설과장은 "물 부족과 같은 위기를 느낀 식물의 본능으로 꽃이 많이 달린 것으로 추측된다"며 "가뭄으로 지난해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길도가 활기가 띨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