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묵비엔날레서 해외작가 23명 특별 전시
상태바
국제수묵비엔날레서 해외작가 23명 특별 전시
  • 백옥란 기자
  • 승인 2023.08.2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수묵비엔날레 작품 준비
국제수묵비엔날레 작품 준비

세계 15개국 23명의 작가가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기간, 목포에서 특별한 전시를 준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25일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사무국은 비엔날레 1관인 목포문화예술회관 2전시실에서 '목포는 항구다'를 주제로 국제 레지던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제레지던시는 해외 작가들이 목포에 체류하며 수묵의 아름다움을 작품으로 선보이는 특별한 전시 프로그램이다.

오스트리아의 엘리자베스 멜코니안, 브라질의 페르탄다 체이코 등 30대부터 80대 작가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지난 15일부터 목포에 머물며 목포의 유달산, 신안 예술 공장 등 지역의 유서 깊은 역사와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장소를 탐방, 레지던시 작업에 대한 조사(리서치) 및 교류 연수(워크숍)를 진행했다.

국제 레지던시에 수묵 작품 100여 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2023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물드는 산, 멈춰선 물 – 숭고한 조화 속에서'라는 주제로 10월 31일까지 목포시와 진도군 등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