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군공항 이전 내달 여론조사' 함평군민 찬반 격화 조짐
상태바
'광주 군공항 이전 내달 여론조사' 함평군민 찬반 격화 조짐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3.11.1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전 저지 범대위 20일 군청 앞서 집회…찬성 측도 움직임
'함평불가' 김영록 지사, 21일 함평군민과 직접 대화 주목
함평 군공항 이전 설명회
[연합뉴스 자료]

전남 함평군이 다음달 실시하려는 광주 군공항 유치 군민 여론조사를 앞두고 함평 지역사회 찬반 여론이 격화할 조짐을 보인다.

전남도의 '군공항 함평 이전 불가' 방침 천명, 광주시의 '군공항 함평·민간공항 무안 이전 가능성' 언급 등이 맞부딪히는 등 군·민간공항 이전 해법이 여전히 '시계 제로'인 가운데 함평군과 군민들의 선택이 주목된다.

17일 광주 전투비행장 함평 이전 저지 범 대책위원회'(이하 이전 저지 범대위)에 따르면 오는 20일 오전 11시 함평군청 앞에서 '강기정 광주시장·이상익 함평군수 규탄, 군공항 유치 추진 즉각 철회 촉구 총력 투쟁 선언' 집회를 연다.

이전 저지 범대위는 "이 군수는 내부적으로는 군공항 유치 의사가 없다는 이야기를 흘리며 밖으로는 광주시와 함께 여전히 12월 여론조사 추진 의지를 꺾지 않고 있다"며 "군민은 안중에 없고 광주시와 정치적 야합만을 노리는 후안무치한 작태를 고발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군공항 유치 찬성 측인 '함평군사회단체 군공항유치위원회' 등도 내달 여론조사를 앞두고 군공항 유치의 당위성과 파급효과 홍보 등에 나서는 움직임이 예상된다.

농번기 등을 이유로 두차례 여론조사를 연기한 함평군이 전남도의 기대에 역행해 12월 여론조사를 한 뒤 그 결과에 따라 국방부에 군공항 유치 의향서 제출 여부를 결정하기로 하자 지역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함평군 관계자는 "애초 계획대로 군민 의사를 물어 군공항 유치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게 낫다고 판단한다"며 "여론조사 날짜와 방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영록 전남지사가 오는 21일 함평군청에서 군민과 대화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김 지사와 이 군수가 군공항과 관련해 어떤 발언을 하지, 군민들의 움직임이 있을 지 등이 관심을 끈다.

강기정(왼쪽)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연합뉴스 자료]

광주 군공항과 민간공항이 무안으로 동시 이전하는 게 중앙정부와 지역의 입장에서도 효과적이라는 기존 입장을 견지한 전남도는 광주시가 지난 15일 '군공항 함평·민간공항 무안 이전 가능성' 언급과 '광주시장·전남지사·무안군수·함평군수 4자회담' 제의에 못마땅해하는 분위기다.

전남도 안팎에서는 군 공항 이전 부지로 함평을 제외해달라는 전남도의 요청을 광주시가 외면한 데 대해 상대를 배려하는 '상호주의 원칙'을 훼손한 것이라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도 관계자는 "국방부의 군 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 과정에서 해당 기초단체장뿐 아니라 전남지사와도 협의하기로 돼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현재 광주시의 태도와 입장을 보면 광주시가 갑, 전남도가 을인 형국"이라고 우회적으로 광주시를 겨냥했다.

이 관계자는 "도는 광주와 전남은 한 울타리 내에 있는 공동체라는 점을 명심하고 있다"며 "지금 군·민간공항 직접적인 이해 자치단체는 전남도, 광주시, 무안군 '3자'"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