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영화학교 출신 작품 4편, 전주국제영화제 진출
상태바
광주영화학교 출신 작품 4편, 전주국제영화제 진출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4.04.08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영화학교 출신 지역 영화인들이 창·제작한 영화 4편이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다.

영화 '혼자' 스틸컷
영화 '혼자' 스틸컷

8일 광주영화영상인연대에 따르면 이번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는 영화는 한국경쟁 섹션의 '양양'(양주연), 코리안시네마 섹션의 '혼자'(이경호), 특별상영: 지역 독립영화 쇼케이스의 '기억의 집'(이현옥), '올리브'(김소영) 등이다.

이들 감독은 2023년 광주영화학교 5회 강사와 수강생이다.

'양양'을 연출한 양주연 감독은 다큐멘터리 수업 강사였다.

'혼자'를 연출한 이경호 감독은 단편영화 제작 기초반 강사였다.

'기억의 집'을 연출한 이현옥 감독은 다큐멘터리 수업의 수강생이었으며, '올리브'를 연출한 김소영 감독은 2023 광주청소년영화학교를 맡아 수업을 진행했다.

올해 6회째 진행되고 있는 '광주영화학교'가 지역영화 창·제작자들의 활동 근거가 돼 이를 기반으로 형성된 네트워크가 창작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코리안시네마 부문에서 상영되는 이경호 감독의 '혼자'는 감독은 물론 이세진(프로듀서), 백종록(제작실장), 허지은(조감독), 오태승(촬영/조명) 등 주요 스탭들이 전부 광주를 기반으로 창제작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광주독립영화협회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민간에서 진행되는 광주 유일의 영화 교육 프로그램인 '광주영화학교'는 광주영화영상인연대에서 올해 6회째 운영될 예정이다.

오는 5월 첫 수업인 '영화문화 기획자 양성과정'의 신청이 시작될 전망이다.

가장 관심이 뜨거운 '단편영화 제작 워크숍'은 6월 모집을 시작해 7~8월 두 달간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