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뿌리' 광주시립극단 우수 창작극
상태바
'거대한 뿌리' 광주시립극단 우수 창작극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4.04.1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27일, 광주예술의전당 소극장
거대한 뿌리

광주시립극단 제22회 정기공연 '거대한 뿌리'가 오는 25일~27일 광주예술의전당 소극장 무대에 오른다.

극단 골목길 예술감독인 박근형(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의 희곡으로 혼란과 격동의 시기를 살아내며 자유를 갈망했고 불의한 현실에 적극적으로 맞섰던 김수영 시인의 삶과 시를 그려냈다.

작품은 임종을 앞둔 김수영 시인이 있는 적십자병원에서 시작해 그의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이야기를 풀어낸다.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해방 후 미군정기, 그리고 6·25전쟁을 겪으며 비참하게 살았던 젊은 날의 김수영과 4·19혁명을 기점으로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자유를 갈망한 현실 참여시인' 김수영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시공간을 오가는 속도감 있는 장면 전환과 다양한 음악, 영상, 자막 등을 활용해 극적인 재미를 더했다.

거대한 뿌리

작품에서는 시인 김수영 외에 다양한 작가들도 만날 수 있다.

'목마와 숙녀'로 잘 알려진 시인 박인환, 흑인 시를 쓴 배인철 시인, 명동 백작 이봉구 작가 등이 등장해 그 시절 작가들의 낭만과 삶을 엿볼 수 있다.

'거대한 뿌리'는 13세(중학생) 이상 관람할 수 있으며 러닝타임은 90분이다.

전석 1만원 지정석으로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