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0% 이상 "한국교육 한계점, 과도한 사교육비와 학벌주의"
상태바
국민 40% 이상 "한국교육 한계점, 과도한 사교육비와 학벌주의"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4.1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전반 만족도는 5점 만점에 2.82점…고교교육 만족도 낮아
미래 교육 영향요인, '저출산·고령화, 수도권집중·지방소멸' 꼽아
'의대 열풍' 더 거세지나
정부의 전국 의과대학별 정원 배정 결과 공식 발표 예정일인 2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에 의대 전문 홍보문이 붙어 있다. 2024.3.20 (사진=연합뉴스)

국민 10명 중 4명 이상은 한국 교육의 가장 큰 한계로 지나친 입시경쟁에 따른 과도한 사교육비 지출과 학벌주의를 꼽았다.

유·초등교육에 대한 만족도는 높지만, 고등학교 교육에 대한 만족도는 비교적 낮았는데, 고교 교육이 미래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하는 이들도 많지 않았다.

국가교육위원회는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8차 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대국민 교육현안 인식조사 결과'를 심의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 교육에 대한 국민의 인식과 미래 교육에 대한 기대를 분석해 국교위 교육 발전계획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자 진행됐다.

국가교육발전 연구센터로 지정된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올해 2월 12~26일 성인 5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응답자들은 한국교육이 직면한 한계점 2개를 묻는 문항에서 '과도한 학벌주의'(1순위 응답 기준 23.0%)와 '대입경쟁 과열로 인한 사교육시장 확대 및 과도한 사교육비 지출'(22.8%)를 꼽았다.

1·2순위 답변을 합한 비율을 기준으로 보면 사교육비를 지적한 이들이 41.3%, 학벌주의를 지적한 이들이 41.2%였다. '지역·소득 간 교육격차 심화'(28.1%)도 문제로 지적됐다.

특히 사교육비 문제는 40~60대, 학벌주의는 20대 응답자들이 많이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한국교육의 성과로는 '의무교육 보장으로 균등한 교육기회 제공'(65.2%), '교육의 양적 확대와 대중화로 국가경쟁력 향상'(38.5%) 등을 꼽았다.

교육 만족도는 5점 만점에 2.82점이었다. 다만, 학교급별로 나눠보면 유아(3.23점)와 초등학교(3.30점), 중학교(3.02점) 교육 만족도는 평균을 웃돈 반면, 고등학교(2.71점)와 대학(2.72점), 중등직업(2.64점) 교육의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변화가 가장 시급한 교육 분야 역시 고교교육(46.3%)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미래교육의 변화 전망과 관련해 유아·초등·평생교육은 긍정적 전망이 우세한 반면, 고교 교육은 부정적 전망을 한 이들이 더 많았다.

학원 수강 현황 조사 이벤트
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입시학원 앞에서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주최로 열린 경쟁교육 제로 캠페인에서 학생들이 학원 수강 현황 조사 이벤트에 참여하고 있다. 2023.9.5 (사진=연합뉴스) 

미래에 지향할 학교의 모습으로는 '공동체 속에서 배려·존중을 배울 수 있는 곳'(52.1%)이 1위였고, 미래 학교 교육 통해 갖춰야 할 역량으로도 '공동체 역량'(43.2%)을 강조한 이들이 많았다.

미래 교사상으로는 '주도적인 삶 개척을 위한 재능을 발굴해주는 교사'(57.2%)가 꼽혔는데, 특히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미래에도 교사의 역할이 현재와 같이 중요하거나 더 중요해질 것(51.6%)으로 내다봤다.

그런가 하면 우리나라 국민 상당수(62.7%)는 미래교육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저출산·고령사회 본격화'를 꼽았고, '수도권 집중 및 지방소멸 위기'(45.1%)도 영향 요인으로 지적됐다.

한편, 국교위는 이날 회의에서 2023년 국가교육과정 조사·분석·점검 결과와 2024년 실시계획안을 보고받고 국가유산기본법 제정에 따른 국가교육과정 수립·변경 계획안 등을 심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