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호남이 우리당 예뻐서 지지한 것 아냐…당원 모두 잘해야"
상태바
조국 "호남이 우리당 예뻐서 지지한 것 아냐…당원 모두 잘해야"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4.2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찾아 발언하는 조국 대표
23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총선승리 보고대회'에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24.4.23 (사진=연합뉴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지난 23일 "광주·전남 지역민이 보낸 지지는 우리 당이 예뻐서가 아니라 '선명한 야당'이라고 판단한 데 따른 결과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승리 보고대회'에서 "검찰 독재 정권의 폭주를 멈추고, 나라를 바로 세울 야당이라고 판단해 지지해준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후진하는 나라를 선진국으로 만들고 제7공화국을 활짝 열겠다"며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담기 위한 예인선이 되라는 국민의 명령을 받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혹여나 이러한 약속을 어길 경우 국민은 사랑의 회초리가 아니라 채찍·몽둥이로 징계할 것이다"며 "당선자·당원·동지 여러분 모두가 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 대표는 또 조국혁신당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신을 이은 당이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리 당이 추구하는 가치의 큰 뿌리는 '김대중 정신'이다"며 "광주·전남에는 그 정신이 깃들어있고, 노무현의 신화가 쓰인 곳이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돈과 명예로 사람을 부리지 말고, 희망과 지향으로 함께 가자"며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강한 정당이 되자"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